YTN

'정경심 PC 은닉' 증권사 직원, 모든 혐의 인정...정경심 문자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정경심 PC 은닉' 증권사 직원, 모든 혐의 인정...정경심 문자 공개

2020년 04월 08일 00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택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하고 정경심 교수의 PC를 은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증권사 직원이 혐의를 모두 인정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어제(7일) 오후 조 전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이자 증권사 직원인 김경록 씨의 증거은닉 혐의 사건 첫 공판을 진행했습니다.

김 씨 측은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고, PB와 VIP 고객이라는 정 교수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최소한의 형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습니다.

검찰은 이후 증거조사 과정에서 정 교수가 검찰이 배신했다며 압수수색에 대비하기 위해 하드디스크를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김 씨 진술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또 조 전 장관의 아들이 김 씨에게 문자를 통해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링크를 보내주면서 새 하드디스크를 대신 사달라고 요청한 사실도 공개됐습니다.

김 씨는 지난해 8월 정 교수 자택과 동양대 사무실에서 하드 디스크 3개와 컴퓨터 1대를 반출해 차량과 헬스장 등에 은닉한 혐의로 지난 1월 기소됐습니다.

김 씨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22일 열릴 예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