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3번 지인' 28번째 확진자...격리 해제 직전 확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3번 지인' 28번째 확진자...격리 해제 직전 확진

2020년 02월 11일 18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내 신종 코로나 28번째 확진자 발생…30살 중국인 여성
3번 환자 확진 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자가 격리돼
격리 해제 하루 전 양성-음성 경계인 바이러스 수치 확인
이틀에 걸쳐 재검사…최종 양성 판정받아 명지병원 격리
[앵커]
국내에서 28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3번 환자와 함께 , 중국 우한에서 들어온 중국인 여성인데 격리 해제 직전 검사에서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경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8번째 확진자는 30살 중국인 여성입니다.

3번 환자인 54살 한국 남성과 함께 지난달 20일 우한에서 입국했습니다.

3번 환자가 지난달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고, 마땅히 갈 곳이 없어 경기도 일산에 있는 3번 환자 어머니의 집에 자가 격리됐습니다.

이 기간 발열 등 의심 증상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격리해제를 하루 앞두고 이뤄진 검사에서 양성과 음성의 경계인 바이러스 수치가 확인됐고, 격리를 유지하며 이틀에 걸쳐 진행된 재검사에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아 명지병원에 격리됐습니다.

지금도 발열이나 기침, 폐렴 소견 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여성과 함께 자가 격리됐던 3번 환자의 어머니는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여성이 일단 3번 환자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 3번 환자가 국내에 들어와서 이 28번째 환자하고 동선이 거의 일치하게, 가장 가깝게 밀접접촉을 한 지인입니다.]

관내에서 두 번째 확진자가 나온 고양시에는 비상이 걸렸습니다.

공무원과 봉사단체 등 수천 명을 투입해 1~2주 간격으로 대대적인 방역과 소독 작업을 벌일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증상을 보인 '의사 환자'는 확진자를 빼고 모두 합해 4천2백90여 명.

이 가운데 3천5백여 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7백60여 명을 상대로는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은 천7백여 명으로 늘었고, 8백 명 가까운 접촉자들이 격리된 상태입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