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콜록' 소리에 화들짝...불안감 속 번지는 '혐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앵커리포트] '콜록' 소리에 화들짝...불안감 속 번지는 '혐오'

2020년 01월 29일 12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월 28일 리포트 내용 : 며칠 전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중국인이 쓰러져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걱정된다는 내용의 인터넷 카페 게시물입니다. SNS를 타고 삽시간에 퍼진 이 사진 속 주인공은 그러나, 술을 이기지 못해 쓰러진 취객일 뿐이었습니다.]

'신종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가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특정 쇼핑몰에서 환자가 실려 갔다" "특정 회사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와 같은 '내가 봤는데…' 류부터,

"눈만 마주쳐도 감염이 된다"는 카더라 통신이 SNS 등을 통해서 확산하는 겁니다.

각막에 침이나 분비물이 들어가면 감염 가능성이 있지만, 단순 마주친다고 감염되지는 않습니다.

유튜브에서는 "우한 폐렴이 중국 공산당의 생화학 무기이고, 연구시설에서 유출됐다는 내용의 영상도 올라왔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생화학 전문가 인터뷰라고 인용된 영상에는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이 등장했고요.

아예 뉴스 형식을 빌리기도 합니다.

감염자 기침 한 번으로 주변 14명이 동시에 감염된다, 폐렴 확진자가 9만 명이 넘었다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공유됩니다.

[최진봉 /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 불안감이 확산하면서 괴담이 나오기 때문에, 정부 등이 진행 상황이나 현재 어떤 단계에 있는지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다….]

중국인과 중국동포 상대로 한 '혐오'성 가짜뉴스도 있습니다.

중국의 신종 코로나 환자들의 공짜 치료를 받으러 대거 국내로 들어왔다거나 그럴 경우 우리 돈으로 치료비는 물론 생활비까지 대준다는 내용 등인데요.

무분별한 '반중', '혐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온라인에서는 '죽기 싫습니다, 받지 않습니다'라는 문구의 'NO CHINA' 포스터가 확산합니다.

그동안 중국인 관광객들이 자주 찾았던 서울 중구에 있는 한 식당 입구에는 '중국인 출입금지'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었고, 중국 대사관 앞에서의 시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중국 관광객 입국을 즉각 차단하라!"]

음식배달 앱 '배달의 민족' 배달 노동자 노조 '배민라이더스지회'는 회사 측에 공문을 보냈습니다.

중국인 밀집지역 배달 금지 또는 배달시킬 거면 위험수당을 지급해달라는 겁니다.

논란이 일자 이들이 소속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측은 가맹 조직의 소수자 혐오 표현에 대해 중대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사과했습니다.

확인되지 않은 정보나 허위 사실을 퍼 나르기만 해도 명예훼손이나 업무방해, 전기통신기본법위반죄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 메르스 사태 당시 한 포털 커뮤니티에 "메르스 탓에 특정병원의 출입이 금지됐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한 40대 남성, 업무방해죄로 징역형에 처해졌죠.

중국, 그리고 우리 정부의 투명하면서도 빠른 정보 업데이트가 필요하겠지만, 공포심을 이용해 '혐오'를 불러오는 가짜뉴스, 자칫 본인 빼고 아무도 안 믿는 '불신 사회'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박광렬 [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