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106명| 완치 20,441명| 사망 388명| 검사 누적 2,245,112명
"고향 품으로" 본격 귀성 행렬...'자식 생각' 역귀성도 늘어
Posted : 2020-01-24 18:5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설 연휴 첫날인 오늘,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은 귀성 행렬로 북새통을 이뤘습니다.

바쁜 자식들 생각에 먼 길을 달려 직접 서울에 오는 부모님도 늘었는데, 설레는 마음은 모두 한결같았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본격적으로 시작된 설 연휴, 서울역은 발걸음을 서두르는 귀성객들로 가득합니다.

오랜만에 볼 할머니 할아버지 생각에, 부모님과 함께하는 기차 여행까지, 아이들은 기다리는 시간마저 그저 즐겁습니다.

[박예림 / 서울 이촌동 : 부산에 할머니 할아버지 댁으로 내려가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세요. 용돈 많이 주세요!]

이제는 떼놓을 수 없는 가족이 된 반려견도 품에 안고, 설레는 귀성길에 오릅니다.

[우경원 / 서울 길음동 : 동서랑 조카가 생일이라서요, 생일 파티도 하고 제사도 지내고 같이 오랜만에 만나서 얘기도 할 예정입니다. (강아지는) 혼자 놔두려다가 너무 외로울 것 같아서…가족이거든요. 같이 가려고요.]

두 손 가득 든 선물 보따리엔 평소 전하지 못했던 감사와 그리움이 담겼습니다.

[최영호 / 서울 당산동 : 아버지 어머니는 홍삼 갖다 드릴 거고요. 할머니하고 할아버지 댁은 건강 챙긴다고 버섯하고 용돈 준비해서 내려가고 있습니다.]

고속버스터미널도 승차장마다 귀성객들로 가득 찼습니다.

바쁜 자식들의 수고를 덜어보려, 직접 서울에 온 어르신 역귀성객들도 곳곳에서 눈에 띕니다.

[현순홍 / 충북 청주시 미원면 : 청주 김이 맛있어요. 김도 사오고. 애들은 아무것도 사오지 말고 엄마나 조심해서 잘 올라오시라 하는데 그래도 빈손으로 올라오기가 좀 그래서 조금씩 해서 가져왔어요.]

정겨운 설을 맞아 고향 품으로 향하는 사람들의 표정마다 웃음꽃이 가득했습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