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당신이 검사냐"...대검 간부, 직속상관 심재철에 공개 항명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당신이 검사냐"...대검 간부, 직속상관 심재철에 공개 항명

2020년 01월 20일 06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대검 간부, 직속상관인 심재철 검사장에 '항명'
심재철 '묵묵부답'…윤석열은 당시 자리 비워
윤석열, 법무부에 대검 간부 전원 유임 요청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건 처리를 둘러싸고 대검찰청 내부의 갈등이 표출됐습니다.

감찰 무마 혐의와 관련해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진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게 직속 부하가 공개 석상에서 강력히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주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내부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검찰청 중간 간부들을 모두 남겨달라"는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했습니다.

부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 대검찰청 간부들이 한 자리에 모인 조문 자리에서 이례적인 항명 소란이 빚어졌습니다.

열흘 전, 검찰 고위직 인사에서 승진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임명된 심재철 검사장에 대한 반발이었습니다.

앞서 심 검사장은 주요 간부들이 참석한 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감찰 무마 의혹' 사건에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관련 수사를 이끌어온 양석조 대검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이 공개적으로 항의하고 나섰습니다.

양 선임연구관은 "조국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 "당신이 검사냐"며 따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 검사장은 아무 대답 없이 이야기를 듣다가, 소란이 잠잠해진 뒤 자리를 빠져나갔습니다.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리를 잠시 비웠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국 전 장관 사건 처리를 계기로 검찰 내부의 갈등이 공개적으로 표출된 가운데 이번 주엔 중간간부 인사가 단행될 예정입니다.

앞서 윤석열 총장은 양 선임연구관을 포함한 대검 중간간부 전원의 유임을 요청하는 의견서를 법무부에 전달했습니다.

차장검사급인 기획관과 부장검사급인 과장 30여 명을 그대로 남겨달라는 겁니다.

당사자들인 대검 중간간부들도 아직 반년도 되지 않은 윤 총장 체제의 연속성 등을 이유로 모두 유임을 희망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고위직 인사 때와는 달리 일단 윤 총장이 의견을 전달했지만,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그대로 반영할지는 알 수 없습니다

오히려 대검 참모진뿐 아니라 청와대 관련 수사팀이 대거 교체될 경우 갈등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