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95명| 완치 24명| 사망 13명
'중앙지검 새 수장' 이성윤 "절제된 검찰권"...검사들 "수사 못하나" 반발
Posted : 2020-01-13 22: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취임 일성으로 절제된 검찰권 행사와 민생범죄 수사 정상화를 강조했습니다.

청와대와 여권 관련 수사를 맡은 인력의 재편 가능성도 시사해 검찰 내부에선 수사를 못하는 것 아니냐, 반발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신임 지검장이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에 이견을 드러낼 지도 주목됩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취임사에서 검찰개혁에 적극 동참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절제된 검찰권 행사와 더불어 민생범죄 수사의 정상화를 강조했습니다.

청와대와 여권 관련 수사를 맡은 인력의 재편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이성윤 /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 현안수사는 물론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매우 중요한 민생과 직결된 사건에도 투입하여,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효율적인 수사 시스템으로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실제 수사팀 교체가 임박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번 주 안에 반부패수사부와 공공수사부 축소 등 직제 개편과 차장과 부장검사급 후속 인사가 단행될 수 있다는 겁니다.

검찰 내부에선 내부 게시판 등을 중심으로 불만의 목소리가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습니다.

정희도 대검 감찰2과장은 지난주 대검 참모를 전원 교체한 검사장 인사와 관련해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고, 검찰을 다시 정권의 시녀로 만들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별수사단 설치를 미리 승인받으라는 것도 법무부 장관이나 현 정권이 싫어하는 수사는 못 하게 하겠다는 지시로 읽힐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른 검사들도 댓글로 힘을 보탰습니다.

박철완 부산지검 창원지부 검사는 추미애 장관이 말한 '민주적 통제' 의미가 불분명하다고 물었고,

대검의 다른 부장급 검사 역시 정치적 견해나 정파의 문제가 아니라 법치주의를 지켜내느냐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교체된 대검 참모진과 첫 회의를 주재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인사 관련 언급 없이 업무를 신속하게 파악해달라고 원론적으로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안팎에선 이번 중간간부 인사를 청와대와 여권을 겨냥했던 수사팀의 사실상 해체 수순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럴 경우 법무부와 일선 검사들의 갈등으로 상당한 후폭풍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