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檢, '잠금 기능'에 닷새째 발목...제보 전달 사실관계 확인 중
Posted : 2019-12-07 22:1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숨진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지 닷새가 넘었지만, 분석은 시작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휴대전화를 돌려달라고 잇따라 영장을 신청하는 상황에서 검찰은 아이폰 최신 기종의 잠금 기능에 발목이 잡혀 최신 기술을 총동원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송병기 부시장의 조서와 압수품들을 토대로 제보 경위와 과정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박기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2일, 숨진 전 청와대 특감반원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지 닷새가 넘도록 검찰은 분석 작업을 시작도 못 하고 있습니다.

아이폰 최신 기종의 잠금 기능을 해제하는 데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잠금 해제를 위해 이스라엘산 장비를 동원해 6자리 비밀번호를 하나하나 거듭 입력하는 방식을 사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아이폰의 경우 일정 횟수 이상 비밀번호 입력이 틀릴 경우 영구 잠금 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휴대전화를 여러 개의 파일로 복제한 뒤 해제를 시도하는 등 기술을 총동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어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불러 첩보 입수와 청와대 전달 경위 등을 조사했습니다.

송 부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선거 개입 의도는 없었다고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병기 / 울산시 경제부시장 (지난 5일) :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검찰은 청와대와 송 부시장의 제보 전달 경위에 대한 말이 다른 만큼, 송 부시장의 자택 등에서 압수한 자료와 조서를 토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입니다.

특히 선거 직전 송 부시장이 송철호 시장과 함께 청와대 직원을 만나 공공병원 설립 등 공약을 논의했다는 지적도 나왔는데,

이에 대해서 조만간 송철호 울산시장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