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돼지 사체서 침출수 유출...핏빛으로 변한 하천
Posted : 2019-11-12 22:44
살처분 돼지 4만 7천여 마리 핏물 개천 유입
연천군, 펜스 설치·소독 작업 등 서둘러 조치
방제작업에도 주민들 불안 여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민통선에 쌓인 돼지 사체 4만여 마리에서 핏물이 새어 나와 임진강 지류 일부가 붉게 물들이는 일이 벌어졌는데요.

지자체는 부랴부랴 방제작업에 나섰지만 지역주민들의 걱정은 여전합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천군은 지난달부터 한 달 동안 돼지 16만 마리를 예방적 살처분 했습니다.

그러나 죽은 돼지를 매몰하는 데 쓸 수 있는 용기가 없어 4만여 마리는 그대로 군부대 부지에 방치해 왔습니다.

악취도 문제지만, 돼지 사체에서 핏물이 새어 나오면서 임진강 지류 하천은 붉게 물들었습니다.

[주민 : (비가 많이 와서) 흘러내린 거죠. 원래 돼지를 쌓아놓기 전에 둑을 좀 만들었어야 하는데 둑이 지금 전혀 만들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작업했단 말이에요.]

방역 당국은 부랴부랴 조치에 나섰습니다.

돼지 사체를 싣고 핏물을 줄줄 흘리며 줄지어 서 있던 트럭들은 마을에서 사라졌습니다.

하천에는 핏물이 흘러 내려가는 걸 막기 위한 펜스가 쳐졌습니다.

바닥도 생석회를 하얗게 뿌려 소독을 하고 있습니다.

[연천군청 관계자 : 한 만여 두 이상을 오늘 밤에 처리할 거예요. 그다음에 이제 뭐 청결 작업과 정리정돈 이런 식으로 될 것 같아요.]

연천군이 부랴부랴 방제에 나서고, 서둘러 매몰작업을 마친다고 약속했지만 주민들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주민 : 침출수가 우리한테 식수원이기 때문에 그게 최고로 문제가 된다고 보고 있죠.]

게다가 매몰작업장이 취수장과도 불과 수 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주민들 불안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다연[kimdy081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