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檢, 정경심 조사 사실상 마무리...조국 동생 구치소 병동에 '입원'
Posted : 2019-11-09 11:38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구속 기한을 이틀 남겨두고 사실상 조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전날 조사에 불출석한 정 교수를 다시 변호인과 함께 불러 조사했습니다.

어제 조사에서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이 관여한 부분이 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검찰이 구속 만기일인 모레(11일) 이전에 정 교수를 재판에 넘길 예정인 만큼 조사는 사실상 마무리 수순을 밟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 교수 측은 어제 조사 이후 오늘은 검찰 소환 통보 등이 없어 추가 조사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장관 동생 조 모 씨는 어제까지 사흘 연속 건강 문제를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검찰 조사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조 씨 측은 현재 목 부위 신경 통증으로 구치소 내 병동에 입원했다며, 검찰 조사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구속 기간을 한차례 연장했고, 내일로 다가왔던 조 씨의 구속 만료일은 오는 19일까지로 연장됐습니다.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