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상 밖 사퇴에 법무·검찰 당혹...윤석열, 보고 받고 '침묵'
Posted : 2019-10-15 00:02
오전 기자회견에 사퇴설 질문 나왔지만 즉답 피해
조국, 점심 직후 법무부 간부들에 사퇴 발표 전해
"윤석열 총장, 장관 사퇴 보고 받고 아무 언급 없어"
내부에선 돌연 사퇴에 당혹 분위기…배경에 촉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어제 예상 밖 조국 장관의 사퇴 발표에 법무부와 대검 간부들도 당혹감을 나타냈습니다.

사퇴를 보고받은 윤석열 총장은 아무런 반응을 하지 않았고, 검찰도 공식 입장 없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정유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국 / 법무부 장관 (아침 9시 출근길) : 11시 브리핑에서 뵙겠습니다.]

법무부의 2차 검찰개혁안 발표가 예정된 오전, 조 전 장관은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했습니다.

기자회견장에서도 취재진은 물론 법무부 간부 누구도 2시간 뒤의 전격적인 사퇴 발표를 예상치 못했습니다.

다만, 일문일답 과정에서 정치권의 11월 사퇴설에 대한 질문이 나왔지만 조 전 장관은 즉답을 피했습니다.

[조국 / 법무부 장관 (오전 11시) : 국민께서 먼저 몸소 실천하며 저를 일깨워주셨습니다. 마지막까지 제게 주어진 일과 소명에 사력을 다하겠습니다.]

조 전 장관은 점심 직후 법무부 간부들을 회의실로 모아 사퇴 결심을 전한 뒤, 다음 날 국정감사를 잘 챙겨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오후 1시 30분, 법무부는 출입기자단에 오후 2시 보도를 전제로, 조 장관 사퇴 입장문을 배포했습니다.

대검찰청도 기자들에게 배포된 자료를 통해 조 전 장관 사퇴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 관계자는 조 전 장관 사의 표명 보고를 받은 윤 총장이 입장문을 읽어본 뒤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조 전 장관 일가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수사팀도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침묵을 지켰습니다.

그러나 검찰 내부에서는 오전까지 검찰 개혁 속도전을 강조하던 조 전 장관이 돌연 사퇴한 것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검찰개혁 관련 법안도 통과되기 전, 국감 등 주요 일정을 앞에 두고 예상보다 서둘러 사퇴한 배경과 후폭풍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윤석열 총장 동반퇴진설도 흘러나왔지만 조 전 장관 관련 수사의 독립성을 강조해 왔던 만큼 당장 윤 총장이 물러설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전망입니다.

YTN 정유신[yus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