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린이 보호구역 사고 가중처벌 해달라" 9살 아들 잃은 아버지 청원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어린이 보호구역 사고 가중처벌 해달라" 9살 아들 잃은 아버지 청원

2019년 10월 08일 15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어린이 보호구역 사고 가중처벌 해달라" 9살 아들 잃은 아버지 청원

사진 출처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교통사고로 9살 아들을 잃은 아버지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를 가중처벌 해달라"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연을 올렸다.

지난 1일 올라온 이 청원 속 사고는 지난달 11일 충남 아산시 한 중학교 앞에서 발생했다.

청원인 A 씨는 "최근 9살짜리 큰아들을 억울한 교통사고로 하늘나라로 떠나보냈다"라며 "큰아들은 막냇동생과 함께 놀이터에 갔다가 건너편에 있는 제 가게로 건너오던 중 차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라고 설명했다. A 씨에 따르면 큰아들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막내아들은 타박상을 입었다.

A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인근 차량에서 확보된 블랙박스 영상을 봤다"라며 "제 아들의 목숨을 앗아간 차량 운전자가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규정 속도만 지켰더라면, 한 번만 주변을 살펴봤다면 아이들을 발견했을 것이다. 설령 뒤늦게 발견했더라도 급브레이크를 밟았더라면 최소한 아들이 죽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더 화가 나는 건 가해자는 귀가 조치 되었다는 점"이라면서 "아내는 수시로 혼절하고 가족들이 피눈물을 흘리는 장례가 진행되는 동안에도 가해자는 얼굴 한 번 비추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A 씨는 "우리나라의 공탁 제도로 인해 의도적 살인이 아니라면 개인 합의를 거부해도 가해자에게 실형이 1년밖에 선고되지 않는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A 씨는 "중학교 앞에 신호등도 없고 과속 카메라도 없었다. 바로 옆에 있는 초등학교도 마찬가지였다"라고 밝혔다.

이에 그는 자신의 아들과 같은 억울한 죽음이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 보호구역 내 신호등 설치 의무,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카메라 설치 의무, 어린이 보호구역 내 사고 시 가중처벌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8일 오후 3시 30분 현재 이 청원에는 3만 6천여 명의 국민이 서명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