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방역대 밖에서 돼지열병 발생...확산 우려 커져
Posted : 2019-09-23 21:5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내 세 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확인된 경기도 김포는 1·2차 발생지인 경기도 파주, 연천의 방역대 바깥입니다.

집중 통제가 이뤄지는 방역대 밖에서 추가 발생이 나온 만큼 정부의 방역과 확산방지 대책도 손질이 불가피해졌습니다.

김정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세 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김포시 돼지농장 주변입니다.

출입이 완전히 막힌 통제선 안팎을 방역차가 쉴새 없이 드나듭니다.

바닥에는 토양 소독제인 생석회가 두껍게 깔립니다.

1·2차 발생지였던 경기도 파주와 연천의 돼지 농장도 같은 조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 두 곳은 특히 방역대가 설치돼 있습니다.

확산을 막기 위해 반경 10km 안에서 사람과 차량 이동을 강력히 통제하는 겁니다.

[박병홍 /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 : 방역대에서는 돼지반출이 금지됐고 정밀검사를 하고 있으며 방역대 안에 전용소독 차량을 고정 배치하여….]

김포 농장은 이 방역대 밖에 있습니다.

첫 발생지인 경기도 파주시 농장과는 13.7km, 연천 농장과도 45.9km 떨어져 있습니다.

방역대 밖에서 질병이 발생하면 방역 대책이 상대적으로 느슨할 수 있어서 확산할 가능성이 큽니다.

농식품부는 이에 따라 김포 농장의 돼지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과 동시에 농장 주변에 곧바로 방역대를 설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상황의 심각성에 따라 전국적인 일시이동중지명령 발령도 고려할 방침입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