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팩트와이] 시국선언 교수, 최순실 때보다 많다?
Posted : 2019-09-20 16:48
조선일보 "시국선언 교수, 최순실 때보다 많다"
국정농단은 교수·연구자, 이번은 전·현직 교수
시국선언 동참 교수, 현재까지 공개 안 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장관 사퇴를 촉구한 교수들의 시국선언을 놓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참여자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때보다 많다는 주장과 아니다, 터무니없이 부풀려졌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는데요.

사실은 무엇인지, 팩트와이 한동오 기자가 따져봤습니다.

[기자]
▲ 시국선언 교수, 최순실 때보다 많다?

'조국 퇴진 시국선언 교수 2천3백여 명, 최순실 때보다 많다'

지난 18일 조선일보 기사입니다.

하지만 조선일보가 비교한 2,234명은 국정농단 사태 당시 1차 참여 인원입니다.

당시 시국선언은 2차, 3차를 거치며 계속 늘어났고, 최종적으로는 4,080명을 기록했습니다.

그때와 지금은 비교 대상도 다릅니다.

국정농단 사태 때는 현직 교수와 연구자, 이번 시국선언은 전, 현직 교수입니다.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는 건 무리가 있습니다.

▲ 현재까지 참여 교수 3,396명?

최초 인터넷에 공개된 참여 교수의 소속 대학 목록입니다.

존재하지도 않는 대학들이 일부 포함돼 있습니다.

자신이 교수라는 걸 증명하지 않아도 온라인으로 이름과 학교, 학과와 전화번호, 이메일만 적으면 참여할 수 있다 보니

가짜 참가자를 가려내지 못했던 겁니다.

주최 측은 이후 수작업으로 가짜를 가려냈다며, 3,396명은 실제 참가자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본인 확인 작업이 아직 다 끝나지 않았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이삼현 / 시국선언 참여 교수 : 정확한 명단을 발표할 수 없어서 수작업으로 분류해내고 있거든요. 그리고 본인 확인을 하고 있고. 그렇게 해서 정확한 명단을 다음 주 후반부쯤 발표할 예정입니다.]

▲ '익명' 시국선언도 가능?

논란이 커진 건 아직 참가자 실명이 공개되지 않아서입니다.

시국선언은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통상 참가자들의 실명이 들어갑니다.

1960년 4·19혁명부터 1986년 대통령 직선제 촉구, 2009년 이명박 정부 반대와 2016년 국정농단까지 근현대에 발표된 주요 시국 선언 7개 모두 참여자 이름이 그대로 실렸습니다.

4·19혁명 때 교수들의 시국선언은 역사박물관에 책자로 소장돼 있고, 2009년 교사들의 시국선언은 1만 7,189명 전원의 이름이 신문에 남았습니다.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인턴기자 김미화 [3gracepeace@naver.com]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