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문수, 김무성 면전에 "朴 저주 받을 것"
Posted : 2019-08-20 22:53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나연수 앵커
■ 출연 : 김근식 / 경남대 교수, 최영일 / 시사평론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분위기가 웃음은 잠시 나왔지만 살벌하네요. 이 막말이 나온 토론회, 아이러니하게도 보수 통합 방안 논의하는 자리였다고요?

[김근식]
지금 한국당을 중심으로 해서 야권 통합에 대한 얘기가 모락모락 나오는데요. 지금 김문수 전 의원이 이야기하고 있는 것은 바로 또 탄핵 책임론으로 돌아가는 거예요.

그러니까 김무성 전 대표 면전에 두고 사실 천년만년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지금 저희들이 입에 옮길 수도 없는 정도의 막말을 하고 있는데. 저는 김문수 전 의원이 저렇게 흥분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어요.

그러니까 저는 갈수록 김문수 전 의원이 소수화되고 더 궁지에 몰리니까 더 강한 발언, 독한 발언 하는 것 같은데.

[앵커]
존재감을 내보이기 위해서?

[김근식]
제가 볼 때 그 심정은 이해가 안 되는 바는 아니지만 저것이 과연 김문수 의원이 그렇게 좋아하는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고 야권을 다시 살려내고 다시 보수의 어떤 정권교체를 가져올 수 있는 도움이 될까? 한 번만 생각하면 제가 볼 때 아닙니다. 그 부분을 아시기 바라고요.

또 하나 탄핵 관련해서는 제가 누차 말씀드립니다마는 탄핵은 정치적 결정입니다. 그리고 국회의원들이 결정한 내용이고 헌법재판소에서 합헌이라고 헌법재판관 전원이 만장일치로 인용한 재판이에요.

그러니까 이 부분에 대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죄 구속하고 연결시키면 안 됩니다. 탄핵이 된 다음에 또다시 사법처리가 돼서 지금 감옥에 갇혀 있는 것이지 탄핵이라는 이유가 박근혜 뇌물죄 구속하고 연관시키면 안 되는 거예요.

탄핵이라는 것은 정치적, 사법적 그다음에 합헌적으로 다 정리가 끝난 얘기인데 이 책임을 묻는 게 지금 무슨 의미가 있느냐. 그래서 오늘도 사실 다른 데에서 보수와 혁신 토론 자리가 있었는데 토론회가 있었는데 저도 그 토론자리를 가봤었는데요.

그때 나온 야권의 대부분의 이야기가 뭐냐 하면 책임을 묻지 말고 책임을 지자라는 겁니다. 왜 책임을 묻고 있습니까? 책임을 지는 자세가 우리 김문수 의원에게 필요한 거라고 봅니다.

[앵커]
면전에서 저런 말이 오가는 상황에서 보수통합이 되겠습니까? 어떻습니까?

[최영일]
될 리가 없죠. 제가 보기에는 이것은 참 국민, 저걸 보고 있는 국민들, 패널인 저도 부끄럽게 만드는 겁니다. 우리 정치의 수준이 이런 것인가. 그리고 또 하나는 김문수 전 의원, 민주주의에 감사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지금 그렇게 비판하는 북한에서 이런 표현을 썼다면 본인의 처지는 어떻게 됐을까. 지금 자유 대한민국이 얼마나 좋은 곳인가. 지금 이러한 공기, 자유의 공기를 구가하고 있으면 감사하시면서 자기 성찰을 하시기를, 자기 발전에 대한 고민을 하시기를 당부를 드리고 싶네요.

[앵커]
오늘도 정치권을 뜨겁게 달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공방, 그리고 그 와중에 튀어나온 한국당 안에서의 막말에 대해서 짚어봤습니다.

나이트포커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 최영일 시사평론가와 함께했습니다. 두 분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