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더뉴스 앵커리포트] T·PK 공항의 결투...봉합 3년 만에 재개되나?
Posted : 2019-07-03 14:52

동영상시청 도움말

'동남권 신공항'은 참여정부 출범 직후 필요성이 제기된 이래 선거 때마다 민감한 현안으로 떠오른 뜨거운 감자입니다.

2016년 결론이 난 줄 알았던 동남권 신공항 얘기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갈등이 원점으로 회항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그동안의 과정을 돌아보겠습니다.

시작은 노무현 대통령 취임 초 2003년입니다.

부산상공회의소에 방문했을 때 동남권 신공항에 대한 건의를 받았고 "적당한 위치를 찾겠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공식 검토 지시는 2006년 말에 이뤄졌습니다.

국토균형 발전과 남부권 항공수요 증가에 대처하자는 취지였습니다.

이후 2007년 대선을 앞두고는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도 영남권 신공항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웠습니다.

정부가 실행에 나선 시점은 이명박 대통령 취임 직후입니다.

국토연구원이 용역을 맡아 부지 검토와 경제성 등을 평가했고 2009년 12월 가덕도와 밀양으로 후보지가 압축됐습니다.

하지만 2011년 국토연구원은 최종 후보지를 결정하는 대신 두 후보지 모두에 부적합 판정을 내렸습니다.

그렇게 백지화 된 신공항 건설에 다시 날개를 달아준 건 2012년 대선에 나선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였습니다.

그리고 약 2년 반 뒤 유치전을 치열하게 벌이던 PK와 TK의 5개 광역단체장들이 손을 맞잡았습니다.

김기현 울산시장, 서병수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홍준표 경남지사, 김관용 경북지사는 신공항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정부의 용역 결과를 수용할 것과 유치 경쟁을 중지한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과 한국교통연구원이 1년에 걸쳐 공동연구용역을 진행했고 밀양도 가덕도도 아닌 '김해공항 확장 방안'으로 최종 결론이 났습니다.

김해 확장으로 정리된 동남권 신공항 문제가 다시 불거진 계기는 '가덕도 신공항'을 공약으로 내건 오거돈 부산시장의 당선이었습니다.

새벽 시간대 운항을 못하는 김해공항의 한계를 가덕도 카드로 극복해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웠습니다.

이후 경남지사와 울산시장도 힘을 보탰습니다.

이들 PK 광역단체장들은 검증단을 출범시켜 김해는 신공항으로 부적합 하다는 결론을 이끌어 냈습니다.

주무 부처인 국토부의 이견도 돌파하면서 최종 판단을 총리실에 넘겼습니다.

한때 밀양에 신공항을 유치하려던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가덕도 신공항' 가능성이 부상하자 반대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PK 민심을 얻기 위한 총선용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지역 이해 충돌이라는 사안의 성격 상 총리실이 어떤 결론을 내려도,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시간을 보내도 논란을 커질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총리실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