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제PJ파 부두목 '이권 다툼' 살인...행방 묘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3 11:03
앵커

호남지역 최대 폭력조직 국제PJ파의 부두목이 이권 관계가 있던 부동산 업자를 숨지게 한 뒤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습니다.

공범 두 명은 붙잡혔지만, 아직 용의자의 행방은 묘연한 상황인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부장원 기자!

근래 보기 드물었던 폭력조직에 의한 살인인데요, 사건 개요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우선 용의자는 호남지역 최대 폭력조직 국제PJ파 부두목 60살 조 모 씨입니다.

조 씨는 조직원들과 함께 지난 20일 부동산 업자 56살 박 모 씨를 감금하고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 박 씨는 지난 19일 광주에서 조 씨를 만나 식사와 음주를 한 뒤, 이틀이 지난 21일 밤 10시 반쯤 경기도 양주시청 근처의 공터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아직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발견 당시 둔기로 얼굴과 허벅지를 비롯해 전신을 폭행당한 흔적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씨의 휴대전화는 20일 아침 7시 20분쯤 서울 성수대교 남단 근처의 인도에 버려진 채로 발견됐는데요.

실종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박 씨가 조 씨와 광주의 한 호텔에서 만나기로 한 문자 메시지 등을 확인하고 추적에 나섰습니다.

앵커

범행 동기나 이후 진행 과정에 대해 의문이 드는 부분이 많은데요, 수사 과정에서 밝혀진 게 있습니까?

기자

두 사람은 투자 문제로 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 19일 오전 10시 반쯤, 광주 시내의 한 커피숍에서 만났는데요.

이후 일식집으로 자리를 옮겨 식사하며 주식 이야기 등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목격자에 따르면 특별히 분위기가 거칠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이후 오후 3시 40분쯤 노래방으로 들어갔는데, 다음날 새벽 1시 10분쯤에서야 나왔습니다.

그 9시간 반 동안 노래방 안에서 두 사람 사이에 다툼이나 폭행이 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박 씨는 이후 조 씨와 부하 직원 2명과 함께 조 씨의 동생이 운전하는 차량에 올랐습니다.

차량은 20일 아침 6시 15분쯤 서울 논현동에서 멈춘 뒤 조 씨 동생만 내렸고, 오후 4시 40분쯤 경기도 양주시의 한 교차로에서 모습이 발견됐습니다.

범행에 가담한 공범 2명은 의정부시의 한 병원에서 긴급 체포됐는데, 앞서 양주의 한 모텔에서 수면유도제를 복용하고 쓰러져 실려 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투숙한 모텔에서 범행을 시인하고 시신의 위치를 적은 유서를 확보했는데요,

경찰은 조 씨가 이들에게 혐의를 뒤집어씌우려 자살로 꾸몄을 가능성도 의심하고 있습니다.

현재 조 씨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인데, 경찰은 조 씨를 출국금지 처분하고 행방을 쫓는 한편 오늘(23일) 박 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기 양주경찰서에서 YTN 부장원[boojw1@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