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人터view] '평범한 신부' 문정현, 이 땅의 모순과 마주하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18 05:57
[YTN 인터뷰, 人터view]
"세상의 아픈 곳에 예민해야 한다. 그래야 깊은 연민이 생긴다. 내 시야에 고통받는 이가 보이면 주저하지 마라."

'길 위의 신부'로 잘 알려진 문정현 신부가 불의와 모순이 만연한 세상에 던진 말입니다.

1966년 사제가 된 그는 40년이 훌쩍 넘는 세월을 고통받는 이들 곁에 머물렀습니다.

사람과 공간, 시선을 전하는 인터뷰에선 3주에 걸쳐 문정현 신부의 삶을 돌아보는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번째 시간으로 평범한 사제였던 그를 길 위로 이끈 시작점이 무엇이었는지 살펴봅니다.

이상엽[sylee24@ytn.co.kr]
홍성노[seong0426@ytn.co.kr]
송보현[bo-hyeon1126@ytn.co.kr]
(그래픽 이강규)

도움 평화유랑단 '평화바람' / 노순택 사진작가 / 정택용 사진작가 /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 경향신문 / 중앙일보

#문정현 #길_위의_신부 #인혁당재건위 #박정희 #전두환 #독재 #군산_미공군기지 #군산_하제마을 #평택_미군기지 #대추리_평화마을 #제주_강정해군기지 #제주_강정마을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