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발렌시아 구단주 딸 "승리와 엮지 말아달라... 승리에게 이상한 전화를 받아"
발렌시아 구단주 딸 "승리와 엮지 말아달라... 승리에게 이상한 전화를 받아"
Posted : 2019-03-24 14:16
스페인 라리가 발렌시아 CF 구단주 딸이 버닝썬 사건에 자신이 언급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23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승리가 버닝썬 사업을 위해 해외 투자자들을 접대한 내용을 전하며 해외 재력가들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이 중에는 싱가포르 국적의 한 여성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한국에서 연예 활동을 하기도 했던 발렌시아 구단주의 딸 킴림으로 알려졌다.

킴림이 승리의 버닝썬 사건에 이름이 오르내리면서 킴림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승리 사건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썼다.

발렌시아 구단주 딸 "승리와 엮지 말아달라... 승리에게 이상한 전화를 받아"

"그 사건이 터지기 며칠 전에 승리에게서 전화를 받았다.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승리가 나에게 전화로 몇 가지 이상한 질문을 했다. 나는 그가 왜 나를 언급했는지, 내가 이 사건에 왜 휘말리게 됐는지 알 수 없다"면서 "통화가 끝난 후 굉장히 혼란스러웠다"고 썼다.

이어서 "승리의 변호사가 승리가 내게 다른 여자들과 함께 놀 수 있게 파티를 주선했다고 했는데 2015년 12월 9일에 나는 내 싱가포르 친구들과 함께 한국에 있었다. 우리는 아레나에 놀러 갔고 승리가 VIP석을 잡아줬지만 우리는 우리끼리 놀고 자리를 떴다. 다른 사람은 없었다"고 썼다.

마지막으로 이 사건과 자신은 어떤 연관도 없었다면서 이에 대해 계속 보도하는 매체는 변호사를 선임해서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