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순실과 고영태 불륜이 탄핵 사건의 발단"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최순실과 고영태 불륜이 탄핵 사건의 발단"

2017년 02월 01일 13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방송 : YTN 뉴스N이슈
■ 진행 : 김정아
■ 출연 : 이동우 YTN 보도국 선임기자, 김광삼 변호사

◆ 앵커 : 대통령 측 증인으로 자꾸 부르려고 하는 사람이 고영태 씨 아니겠습니까? 그러면서 최순실과 고영태가 이번 탄핵 사건의 발단이다. 대통령 측 변호인단은 이런 주장을 계속 하고 있어요. 사실 이게 본질은 아니지 않습니까?

◇ 기자 : 본질은 아니지만 대통령 대리인단 측에서는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물고 늘어지는 거죠. 지난번에 차은택 씨가 탄핵심판장에 나와서도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어떻게 보면 19금에 가까운 그런 증언을 했지 않습니까?

◆ 앵커 : 그러니까 차은택 씨가 진술을 했다기보다는 질문이 계속 이어져서 답변을 한 거죠?

◇ 기자 : 그렇죠. 대통령 대리인단 측에서 그런 부분을 집중적으로 질문을 했던 것이고 차은택 씨가 그에 대한 답변을 하면서 결국 최순실과 고영태 씨는 연인관계였고 고영태 씨가 폭로하는 과정도 알고 보면 최순실 씨와 연인관계가 틀어지면서 결국 고영태 씨가 언론에 제보하게 됐다 이런 취지의 그 당시 차은택 씨가 진술을 했던 것이고 그런 부분은 지난번 청문회 과정에서도 일부 그런 비슷한 진술이 나왔었는데요.

지금 대통령 대리인단 측에서 자꾸 고영태 씨 쪽을 증인 신청을 해야 된다고 증인으로 불러야 된다고 주장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런 부분은 결국 최순실 씨와 대통령의 관계를 알게 된 최순실 씨의 측근, 고영태라든지 노승일이라든지 이런 사람들이 여기서 뭔가 이권을 챙기려고 하다가 실패하고 나서 결국 그것이 실패하게 되니까 언론에 이런 부분을 폭로하게 된 것이다. 이런 식으로 대통령 대리인단 측에서는 논리를 전개하고 있거든요. 조금 상당히 억지논리이긴 합니다마는 그런 부분을 증명하기 위해서 자꾸 고영태 씨를 증인으로 신청하고 있는 그런 상황인 거죠.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