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JMS 교주 정명석 중국에서 체포 확인
Posted : 2007-05-16 11:04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여신도를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JMS 교주 정명석 씨가 해외로 달아난 지 8년 만에 중국에서 체포됐습니다.

법무부는 최근 베이징에서 붙잡힌 사람이 정명석 씨라는 사실을 중국 공안당국에서 공식 통보받고 조속한 시일 안에 정 씨를 송환하기로 했습니다.

심정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법무부는 최근 중국 베이징에서 공안당국에 체포된 사람은 JMS 교주 정명석 씨가 맞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현지 법무협력관을 통해 확인한 결과 중국 베이징에서 지난 1일 체포된 인물은 JMS 교주 정명석씨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법무부는 정 씨가 중국 현지에서 또다른 범행을 하다 붙잡힌 것으로 추정되지만, 무슨 범행을 저질렀는지는 아직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 공안당국은 정 씨를 체포한 뒤 우리 대사관 측에서 정 씨의 지문과 사진 등 관련 자료를 넘겨받아 최근까지 신원 확인 작업을 벌여 왔습니다.

체포된 사람이 정명석 씨로 확인됨에 따라 법무부는 정 씨의 송환 절차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법무부는 이미 지난해 정 씨에 대해 중국 당국에 범죄인 인도를 청구한 상태입니다.

그러나 붙잡히게 된 경위가 정 씨의 현지 범행 때문이라면 중국 당국의 수사와 재판을 거친 뒤 국내 송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 씨는 지난 90년대부터 여신도 성폭행과 공금 횡령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자 대만으로 달아난 뒤 홍콩과 중국 등을 떠돌며 8년째 해외에서 도피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지난 2004년 정 씨를 인터폴의 적색 수배자 명단에 올려 행방을 추적해 왔습니다.

YTN 심정숙[shimjs@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