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협, '대전시대' 개막!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협, '대전시대' 개막!

2006년 06월 21일 02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신협, '대전시대' 개막!
[앵커멘트]

서민 금융기관을 대표하는 신협중앙회 본점이 대전으로 이전했습니다.

서울 중심의 금융기관의 지방 이전으로 서민경제와 지역균형 발전에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이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신협중앙회 본점이 대전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지상 17층, 지하 3층, 연면적 8천6백여 평의 신협중앙회관은 최첨단 건물로 대전지하철 정부청사역과 연계돼 접근성이 좋은 것이 장점입니다.

전국 천 40여 곳의 조합과 460만 명의 조합원을 두고 있는 신협중앙회는 자산 규모 24조 원, 예금 20조 원, 대출액 13조 원을 넘는 서민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입니다.

[인터뷰:권오만, 신협중앙회장]
"대전 이전을 계기로 새로운 도약을 통해 서민을 위한 금융기관으로 거듭나겠습니다."

외환위기 이후 대전에 본점을 둔 금융기관들이 문을 닫거나 모두 서울로 이전했던 만큼 신협의 대전 이전에 대한 지역민들의 기대는 아주 큽니다.

[기자]
신협의 대전 이전은 서민경제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고용창출과 지방 세수증대 등 지역경제에 도움을 주고, 서울을 중심으로 한 금융의 중앙 집중화 현상을 완화하는 데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인터뷰:박창귀, 한은대전충남본부 기획조사실]
"지역경제와 서민금융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을 줄 것입니다."

대형 금융기관들의 구조 조정 등 급변하는 금융시장 속에서 신협중앙회가 국토의 중심인 대전에 둥지를 틀고 '신협 대전시대'를 열었습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