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상수지 68억 달러 흑자...'불황형 흑자' 벗어났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제 교역의 최종 성적표인 경상수지가 여섯 달 연속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수출이 1년 2개월 만에 반등했는데, 수출보다 수입이 더 줄어 흑자를 내는 이른바 '불황형 흑자'도 벗어났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엄윤주 기자!

[기자]
네, 한국은행입니다.

[앵커]
10월 경상수지 잠정통계가 나왔네요,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네, 한국은행 발표를 보면 지난 10월 경상수지는 68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5월부터 여섯 달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고, 규모도 직전 달보다 10억 달러 넘게 늘었습니다.

규모 면에서도 2년 만에 최대치입니다.

세부적으로 보면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품수지는 53억 5천만 달러 흑자로, 역시 지난 4월 이후 일곱 달째 흑자입니다.

특히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던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7.6% 증가하면서 1년 2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승용차와 석유제품 수출의 증가 폭이 컸고, 반도체와 화학공업제품 등도 감소 폭이 둔화하는 추세로 흐름이 좋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미국과 동남아, 일본으로의 수출은 늘었지만, 전통적으로 우리나라 수출 1위 국인 중국은 내수 경기 회복이 더뎌지면서 여전히 위축된 상황입니다.

반면,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3% 줄었습니다.

원자재 수입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4% 감소했고, 가스와 석탄 등도 크게 줄었습니다.

서비스수지는 한국을 방문하는 동남아와 일본 여행객이 늘어난 영향으로 12억 5천만 달러 적자로 지난 9월에 비해 규모는 절반 넘게 줄었습니다.

우리 국민이 해외에서 번 돈에서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번 돈을 뺀 본원소득수지는 국내 기업의 해외 자회사 배당수입 증가로 27억 7천만 달러 흑자였습니다.

한국은행은 그동안 올해 경상수지 연간 전망치로 300억 달러 흑자를 전망해왔는데요.

지금까지 누적 흑자 규모가 233억 7천만 달러라는 점을 고려하면 한은은 상품 수출 개선의 영향으로 목표치를 달성할 거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연말 에너지 수입 수요가 늘고, 겨울방학 해외로 떠나는 국내 여행객도 증가하는 데다 11월엔 분기 배당 지급도 있는 달이다 보니 이 부분은 관심 갖고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반도체 수출도 마이너스를 벗어난 데다 내년에는 연간 수출 9% 내외로 증가를 예상하는 만큼 당분간은 '불황형 흑자' 논쟁은 생기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한국은행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