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월 셋째 주 전력수요 최고조"...정부, 공급 능력 확보

실시간 주요뉴스

올겨울 전력수요가 내년 1월 셋째 주에 최고 수준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 오전 서울 중부발전 서울발전본부에서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등 관계 기관 기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방 장관은 기습 한파와 폭설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 규모가 커지면서 전력 최대 수요 예측 범위도 예전보다 확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1월 셋째 주 전력 수요가 91.3에서 97.2기가와트(GW)로 최고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지난겨울 최대 전력 수요가 지난해 12월 23일 94.5 기가와트이었던 만큼 정부는 올해 전력 수요 최고조를 대비해 105.9기가와트의 공급 능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예비력이 부족한 상황이 될 경우 석탄 발전 출력 향상 등을 통해 추가로 7.7기가와트의 예비력 자원을 동원할 방침입니다.



YTN 홍상희 (sa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