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물동량 99% 회복...업무 재개 현장조사 속도

항만 물동량 99% 회복...업무 재개 현장조사 속도

2022.12.07. 오후 2: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가 14일째를 맞고 있습니다.

업무개시명령 이후 시멘트와 항만 물동량이 크게 회복된 가운데 화물 차주들의 운행 재개 현황을 점검하는 현장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홍구 기자!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이후 일부 업종에서 운송 차질이 크게 개선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국토부는 어제(6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12개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평시 대비 99% 수준을 회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그동안 컨테이너 반·출입이 중단되다시피 했던 광양항 물동량이 평소의 20% 수준까지 늘었습니다.

시멘트 출하량은 16.6만 톤으로, 평시 대비 88% 수준까지 회복됐습니다.

시멘트 운송량이 늘면서 레미콘 생산량도 평소의 61%까지 확대됐습니다.

하지만 정유와 석유화학, 철강 업계는 여전히 피해가 큽니다.

전국에 경유나 휘발유 재고가 바닥난 주유소는 81곳으로 파악됐습니다.

석유화학과 철강업계는 제품 출하량이 평소의 절반밖에 안 돼 적재 공간이 부족해지면서 당장 이번 주부터 공장 가동을 줄이거나 멈춰야 할 상황입니다.

정부는 피해가 더 커질 경우 추가적인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오늘 오전 포항 제철소를 방문해 철강업계 피해 현황을 점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원 장관은 물류 차질 정상화를 앞당기기 위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할 필요가 있다며 오늘내일 사이에 국무회의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앵커]
아직 업무에 복귀하지 않은 운송사나 화물 차주들에 대한 현장 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요?

[기자]
네, 국토부는 지난주까지 운송사 33곳과 화물차주 791명에 업무개시명령서를 송달했는데요.

이 가운데 운송사 7곳과 화물 차주 43명이 운송을 이미 재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토부는 지자체와 경찰로 구성된 55개 현장조사반을 편성해 업무복귀 현황 점검 작업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업무 재개를 하지 않은 화물 차주는 화물운송자격 취소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됩니다.

정부는 형사처벌을 위한 고발 조치는 물론, 유가보조금 지급 제한 등 경제적 압박까지 가하며 제재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또 이번 집단운송거부로 피해를 본 기업들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지원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화물연대는 법원에 업무개시명령을 취소해달라는 행정소송을 제기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선 파업 철회, 후 대화를 고수하는 정부와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지면서 대화의 실마리는 아직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어제(6일) 오후 5시 기준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집회 참가 인원은 4,400명으로 출정식 대비 46% 수준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