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화물연대 1차 교섭 결렬...30일 다시 만나기로

정부·화물연대 1차 교섭 결렬...30일 다시 만나기로

2022.11.28. 오후 5:5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화물연대 파업 닷새째인 오늘 국토교통부와 화물연대 사이에 첫 교섭이 진행됐습니다.

서로 입장 차만 확인했는데, 모레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기성 기자!

[앵커]
첫 교섭에서 어떤 내용이 다뤄진 겁니까?

[기자]
네. 오늘은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 정도에 의미를 둬야 할 것 같습니다.

오후 2시에 시작해서 1시간 50분 만에 협상이 종료됐는데요.

정부 측에선 어명소 국토부 2차관과 구헌상 국토부 물류정책관, 화물연대에서는 김태영 화물연대 수석부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국토부는 컨테이너와 벌크시멘트트레일러 품목은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고, 다른 품목 확대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경기가 어렵고 피해가 가시화하는 만큼 조속한 복귀를 요청한다고도 했는데요.

화물연대는 업무개시명령 철회와 안전운임제 영구화와 품목 확대를 요구하면서 양측 대화는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화물연대는 국토부에 전향적인 입장을 내달라고 했지만, 국토부가 답변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대답만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측은 모레,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

한편 정부가 내일 국무회의에서 업무개시명령을 심의하기로 하면서 내일 의결 결과 역시 협상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가 닷새째 이어지면서 산업계 전반에 피해도 커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기준 전국 12개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 대비 20% 수준으로 줄었고,

내일(29일)부터는 전국적으로 레미콘 생산이 중단되면서 공사 현장에서도 차질이 발생할 거로 예상된다고 국토부는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