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추석 장바구니 물가 잡아라"...정부, 역대 최대 규모 농·축·수산물 할인 행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석을 앞두고도 여전히 떨어질 줄 모르는 물가에 정부가 대형 마트와 전통 시장과 협업해 이번 주부터 농·축·수산물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 물가가 크게 오른 만큼 역대 최대 규모의 추석 맞이 할인 행사라고 하는데, 취재 기자 연결해 현장 분위기 알아보겠습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서울 성수동 이마트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오늘부터 추석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한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 나섰다고요?

[기자]
네, 오늘부터 이렇게 오프라인에서도 할인 행사가 시작됐는데, 소비자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특히 최근에 가격이 크게 뛴 고랭지 배추 판매 매대에 손님들 발걸음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배추 한 포기에 마트 행사 가격은 4,980원인데 여기에 정부 할인 쿠폰 20%를 적용받으면 천 원가량을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양파, 마늘, 감자, 사과 등 최근에 물가가 크게 오른 농·축·수산물 10여 개 품목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은 현장에서 어떻게 체감할지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신화연 / 서울 성수동 : 곧 있으면 추석인데, 양가 부모님도 챙겨드리고 음식도 준비해야 하는데, 정부에서 지원을 해주면 장 보거나 음식 준비할 때 도움이 될 거 같아요.]

올해 주요 성수품 평균 가격은 지난해 추석 시기보다 7.1% 상승했습니다.

특히 무 가격이 43% 올랐고, 배추와 감자도 30% 넘게 치솟았습니다.

이렇게 장바구니 부담이 커지자 정부는 역대 최대 규모로 농·축·수산물 할인 쿠폰 650억 원어치를 투입했습니다.

추석 성수품 가격이 지난해와 비슷하게 체감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입니다.

우선 대형 마트에서는 추석 성수품을 20%, 1인당 최대 2만 원까지 할인받게 됩니다.

어떻게 할인을 받는지 궁금하실 텐데, 마트에서 계산할 때 자동으로 할인이 적용됩니다.

전통시장의 경우 할인 폭이 좀 더 큰데요.

제로페이와 전통시장 배달 앱, 온누리 시장과 같은 온라인 몰에서 쿠폰을 받으면, 농·축·수산물은 3만 원, 수산물은 4만 원까지 최대 30% 할인을 받을 수 있습니다.

행사 품목은 매장별로 각각 다르며, 행사 업체와 기간이 다르면 중복으로 혜택도 가능합니다.

그 어느 때 보다 물가 오름세가 가파른 만큼 이번 정부의 추석 민생 안정 대책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얼마나 덜어줄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이마트 성수점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