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9년간 '맨홀 뚜껑' 입찰 담합...5개 업체 과징금 21억

실시간 주요뉴스

9년간 '맨홀 뚜껑' 입찰 담합...5개 업체 과징금 21억
9년 가까이 서로 짜고 맨홀 뚜껑 입찰에 참여한 업체 5곳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공정위는 오늘(3일) 세계주철과 일산금속 등 5개 맨홀 뚜껑 생산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1억3천500만 원을 부과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2011년 9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조달청이나 한국전력공사가 발주한 1,016건, 모두 400억 원 규모의 맨홀 뚜껑 구매 입찰에서 낙찰예정자 등을 짬짜미한 혐의를 받습니다.

공정위는 자체 운영 중인 입찰 담합 징후분석 시스템을 통해 이번 사건을 적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