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유 가격 급등에 화물차 기사들 '한숨'..."가까운 곳만 골라 간다"

실시간 주요뉴스

"기름통 가득 채우려면 전보다 10만 원 더 들어"
기름값 때문에 장거리 운송 피하는 기사도 늘어
유가보조금도 줄어들면서 체감 부담 더 커져
석유업계 "단기간에 해결되긴 어려울 듯"
[앵커]
국내외 상황이 맞물리면서 14년 만에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보다 비싸졌습니다.

사태가 장기화할 거란 전망이 많은데, 경유를 쓰지 않으면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화물차 운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물차 기사들이 호출을 기다릴 때 대기하는 장소인 서울 서부트럭터미널입니다.

기사들은 최근 치솟은 경윳값 때문에 고민이 늘었습니다.

기름통을 가득 채우려면 몇 달 전보다 10만 원을 더 내야 하는데 한 달이면 100만 원을 훌쩍 넘습니다.

[전재호 / 화물차 기사 : 그전에는 가득 넣으면 25~26만 원 이렇게 들어갔었어요. 지금은 가득 넣으면 35만 원이니까 10만 원 차이 나죠.]

충청 쪽 위주로 화물을 운송하던 한 기사는 최근 경기도로만 다닙니다.

장거리를 갈수록 기름을 많이 써서 가봤자 남는 게 없다는 겁니다.

[윤성일 / 화물차 기사 : 경기도는 운임이 약하더라도 기름을 적게 먹으니까…. 경기도만 왔다 갔다 하려고 경쟁률이 엄청나게 심해요. 경쟁률이 심하다 보니까 운임은 더 내려가고 일할 매력을 못 느껴요.]

유류세가 인하되면서 여기에 연동되는 유가보조금도 줄어든 탓에 화물차 기사들이 체감하는 부담은 더 큽니다.

지난해 이른바 '요소수 대란'으로 불편을 겪었던 화물차 기사들은 경유 가격 급등으로 또 영향을 받게 됐습니다.

지난 11일 전국 주유소가 판매하는 평균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을 앞지른 이후 연일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격 차이도 점점 벌어지는 추세입니다.

이번 사태 배경에는 유럽 경유 수입 물량의 절반 이상을 제공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있습니다.

정부의 유류세 30% 인하 조치도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는데, 상대적으로 값이 비쌌던 휘발유 세금이 경유보다 더 많이 깎인 겁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현상이 단기간에 해결되긴 어렵다고 전망했습니다.

[조상범 / 대한석유협회 대외협력실장 : 국제 경유 가격은 지금 수요 증가가 계속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고요. 드라이빙 시즌(휴가철)이 도래하면서 휘발유뿐만 아니라 경유, 항공유 등과 같은 수송용 유류에 대한 소비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정부가 유류세 인하 폭을 여력이 되는 선에서 최대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YTN 최기성 (choiks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