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중골프장 25%, 회원제보다 비싸...세제 혜택 누리며 폭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의 골프 대중화 정책에 따라 각종 세제 혜택을 받는 대중골프장, 당연히 요금이 저렴해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합니다.

오히려 대중 골프장 4곳 가운에 1곳꼴로 회원제보다 요금이 비싼 걸로 조사됐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IMF로 좌절한 국민에게 힘을 줬던 박세리 선수의 맨발 투혼.

골프 대중화 바람을 불러왔고, 정부는 세제 혜택으로 뒷받침했습니다.

대중 골프장의 경우 요금에서 일부 세금을 면제해주고, 사업주가 부담하는 재산세와 취득세도 깎아 준 겁니다.

지난 2016년 '김영란법' 시행과 함께 회원제 골프장들이 대거 대중골프장으로 전환한 이유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국내 골프장은 때아닌 호황을 맞았습니다.

그러자 대중 골프장들은 요금을 올리고 유사 회원제를 운영하는 등 폭리를 취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회원제 골프장의 평균 요금보다 오히려 비싼 대중골프장이 25%나 됐습니다.

많게는 6만 원 이상 비쌌습니다.

최고요금은 평일과 주말에 각각 25만 원과 29만 원, 회원제와 별반 차이가 없었습니다.

최저요금과 비교하면 서너 배 비싼 값으로 회원제 골프장보다 요금 격차가 더 컸습니다.

이용자들에게 과다한 위약금을 물리는 건 대중제나 회원제나 마찬가지였습니다.

골프장 표준약관에 따르면 평일의 경우 3일 전, 주말엔 4일 전까지 위약금 없이 취소할 수 있지만, 8.9%가 지키지 않았습니다.

[최난주 / 한국소비자원 온라인거래조사팀장 : 위약금으로 최대 4인 그린피(요금) 전액을 부과하는 곳도 있었으며, 위약금에 소비자에게 이용을 강제할 수 없는 카트비까지 포함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골프장을 회원제 상업형과 비회원제 상업형, 대중형 등 셋으로 다시 분류하고, 10만 원 선에서 골프를 칠 수 있는 곳에만 세금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