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스피·가상자산 또 급락...FOMC 앞두고 '긴축 공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종합 주가 지수 코스피가 장중 한때 3% 넘게 급락하면서 2,700 초반대까지 주저앉았고, 비트코인 같은 가상자산도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미국 시각 오는 26일에 나올 연방공개시장위원회, FOMC 정례회의 결과를 앞두고 '돈줄 조이기' 정책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경계심이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스피는 시작부터 불안했습니다.

개장한 지 30분도 채 지나지 않아서 1% 넘게 하락하더니, 시간이 갈수록 낙폭은 확대됐습니다.

오후 한때 2,703까지 하락한 코스피.

13개월 만에 2,800선이 깨진 지 하루 만에 2,700선 붕괴 직전까지 주저앉은 겁니다.

개인이 순매수에 나섰지만, 기관과 외국인의 '쌍끌이 매도세'를 당해내지는 못했습니다.

결국, 코스피는 2,720으로 장을 마쳤고, 코스닥 지수는 900선 사수를 두고 공방을 거듭한 끝에 889로 마감했습니다.

코스닥 지수가 900선이 붕괴한 건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만입니다.

[이나예 /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 : 실질적으로 매도에 대한 부분이 강화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어서 이전보다는 저가매수에 대한 대응도 조금 더 축소된 상황이라고 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가상자산 역시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비트코인은 최고점 대비 50% 가까이 하락한 4천4백만 원을 턱걸이하다가 4천3백만 원 선에서 오르락내리락했습니다.

다른 자산에 비해 급등락이 심한 비트코인.

최근 그 변동 폭은 더욱 커지는 양상입니다.

7개월 만에 최저치까지 하락했다가 4시간 만에 10% 넘게 반등하고 다시 빠지는 등 그야말로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하고 있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다시 1,200원 선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변동성이 커진 이유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의 정례회의가 코앞으로 다가온 게 주된 이유로 꼽힙니다.

[이정환 / 한양대학교 경제금융대학 교수 : 위험자산은 불확실성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는데요. 최근 FOMC 관련해서 금리 인상에 대한 정책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고요.]

이번 정례회의에서 금리 인상과 '돈줄 조이기'에 대한 어떤 계획이 나오느냐에 따라 증시와 가상자산 시장은 요동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우준입니다.



YTN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