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월간 수출 첫 600억 달러 돌파...무역수지 19개월 연속 흑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한민국 무역 역사상 처음으로 월간 수출액이 600억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무역수지도 19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서 11월 수출입 동향 알아보겠습니다. 강정규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에도 우리 수출이 계속 선전을 하고 있군요?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11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했는데요.

사상 처음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지표가 많습니다.

먼저, 수출은 604억 4천만 달러로 지난해 11월에 비해 32% 증가했습니다.

월간 수출액이 600억 달러를 돌파한 건 우리나라 무역 역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기존 최고 수출액인 지난 9월 실적이 559억 2천만 달러였는데, 두 달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데다, 상승폭도 45억 달러 이상으로 컸습니다.

또, 지난 2013년 10월 월간 수출액 500억 달러에 진입한 지 8년 만에 역사를 새로 쓰게 됐습니다.

미국과 EU를 비롯한 9대 지역으로 수출이 모두 증가했는데, 8개월 연속 상승세도 이번이 처음입니다.

대중국 수출은 사상 첫 150억 달러, 대 아세안 수출도 처음으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13개가 탄탄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반도체와 석유화학, 철강, 컴퓨터 등 주력 품목을 비롯해 농수산식품, 화장품 등 신성장 품목이 골고루 선전했습니다.

다만,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에 따른 글로벌 자동차 생산 차질로 차 부품은 소폭 감소했고,

바이오헬스는 역대 3위였던 지난해 11월 실적의 기저효과로 하향선을 그렸습니다.

올해 누적 수출액은 5,838억 달러, 수입을 포함한 누적 무역액은 1조 1,375억 달러로 두 수치 모두 11월에 이미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습니다.

국제유가와 원자잿값 상승 등에 따라, 수입 액수가 많이 늘어난 것도 한몫했는데요.

11월 수입액은 573억 6천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43.6% 증가했습니다.

다만, 수출에서 큰 선전을 거두며 무역수지는 30억 9천만 달러 흑자, 19개월 연속 플러스를 이어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