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금융위원장-주요 은행장 첫 회동...가계부채 대책 논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취임 뒤 처음으로 주요 시중 은행장들과 만났습니다.

이번 간담회에선 그제(26일) 발표한 가계부채 추가 대책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앵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취임 뒤 처음으로 주요 시중 은행장들과 만났습니다.

[앵커]
이번 간담회에선 그제 발표한 가계부채 추가 대책과 관련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고승범 / 금융위원장]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비대면 금융거래 비중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으며, 결제, 송금 등 특정한 서비스를 핀테크 기업이 특화하여 결정하는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금융 서비스들이 단일 플랫폼 중심으로 통합되는 의견도 있는 현상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핀테크들이 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금융 분야에 진출하게 해서 금융 산업의 경쟁 구도도 변화하고 있습니다.

은행업의 미래라는 스페셜 리포트에서 은행이 가진 생각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환경 변화와 그에 따른 위기감을 함축하는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금융 산업의 근간을 정부도 함께 고민하고 변화에 대한 해답을 찾아나가겠습니다.

첫째, 은행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할 수 있도록 변화를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미래의 은행은 단순히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것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나의 슈퍼앱을 통해 은행, 증권, 보험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의 니즈에 맞춰 제공하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관여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해 나갈 생각입니다.

네트워크 연계성이 높은 금리를 고려하되 단기적으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또한 디지털 금융 환경에서 핵심 자산인 데이터를 보다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 비금융 간 정보 공유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습니다.

산업 간 경계가 사라지는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데이터 활용 및 인공지능 역량 강화 등 비금융업 투자 활성화와 필요성이 높아지는 만큼 제도적 기반을 조속히 마련해 나가겠습니다.

둘째, 변화된 환경에 대응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협진할 수 있도록 은행의 경영, 부수 업무도 적극 확대하겠습니다.

미래의 은행업은 고객을 중심에 두고 고객 자산을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하는 방향으로 발전해 나가야 합니다.

은행이 종합 재산 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재산의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방식의 신탁을 활용하는 방안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입니다.

또한 부동산을 다양한 투자자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를 통해 은행이 차별화된 투자와 투자자 보호를 제공할 수 있다면 투자 자문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현재 혁신 금융 서비스로 지정받아 운영 중인 플랫폼 사업 등에 대해 사업의 운영 성과와 은행업의 환경 변화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은행의 업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확대하는 방안으로 검토해 나가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공정한 경쟁에 기반한 금융 혁신을 지향하겠습니다.

그동안 핀테크, 빅테크가 금융 분야에 진출하여 경쟁과 성장을 촉진하는 역할을 하였으며 소기의 성과도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와 같은 금융 혁신 과정에서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습니다.

지방은행과 빅테크, 핀테크 간의 업무 제휴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고민하여...

YTN 강희경 (kangh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