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아파트 절반 이상이 9억원 초과 '고가 주택'

실시간 주요뉴스

최근 집값 상승 영향으로 서울 아파트의 절반 이상이 시세 9억 원 초과 고가주택이라는 집계가 나왔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한국부동산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시세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은 56.8%로 절반을 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인 2017년 6월 9억 원 초과 고가주택이 15.7%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40%포인트 이상 늘어난 것입니다.

시세 15억 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도 같은 기간 3.9%에서 22.4%로 확대됐습니다.

이에 비해 무주택 서민용 보금자리 대출의 기준이 되는 6억 원 이하 비율은 4년 전 67.1%에서 올해 6월 현재 15.4%로 크게 감소했습니다.

또 2017년 6월 기준 9억 원 초과 아파트 비율이 10% 미만인 자치구가 17곳이었다면 올해는 중랑구 1곳에 불과했습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