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국인 떠나고 개미가 떠받치는 코스피...외국인 언제 돌아올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해 들어 7월까지 우리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은 72조 원어치를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24조 원어치를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개인들의 힘으로 코스피 3천 선을 힘겹게 떠받치는 상황인데요.

그런 만큼 이미 떠난 외국인들이 언제 본격적으로 돌아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들어 외국인은 7월 말까지 국내 주식 시장에서 총 24조2,360억 원을 순매도했습니다.

이는 작년 연간 외국인 순매도 금액 24조7130억 원에 근접하는 규모로 지난 4월 830억 원어치 순매수를 빼곤 나머지 6개월 모두 순매도로 일관했습니다.

이에 따라 코스피 시장에서 차지하는 외국인의 비중은 34.12%까지 줄어 이는 2016년 8월 17일 34.03% 이후 약 5년여 만에 최저 수준입니다.

빠져나간 외국인 대신 우리 코스피 3천 선을 버텨준 주역은 개인투자자입니다.

올해 7월 말까지 개인 투자자들의 순매수 규모는 72조2,000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국내 증시에서 기록한 연간 63조8,000억 원의 사상 최대 순매수 기록을 7개월 만에 경신한 것입니다.

올 들어 개인 투자자들은 반도체 업종을 가장 많이 사들여 삼성전자 보통주를 27조 원, 우선주를 4조5,000억 원 매수해 총 31조5,000억 원 규모입니다.

SK하이닉스는 3조9,000억 원어치를 순매수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합치면 총 35조4,000억 원 규모로 전체 국내 주식 순매수액의 절반에 해당합니다.

하지만 올 1월부터 7월까지 평균 순매수 가격을 지난달 30일 종가와 비교하면 삼성전자 보통주에 투자한 개미들의 추정 수익률은 ?5.3%, 삼성전자 우선주는 ?4.1%, SK하이닉스는 ?9.4% 수준으로 주가 하락에 따른 손실을 보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떠난 외국인들이 언제 돌아올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으나 낙관적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중원 / 현대차증권 투자전략팀장 : 선진국 비중 확대, 신흥국 비중 축소에 묻히면서 외국인이 매도를 지속하는 걸로 보여지고요. 뚜렷한 한국 증시 내 호조가 있지 않으면 외국인들이 올해 순매수로 전환하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다행히 8월 3일 코스피에서 외국인이 6천6백억 원어치를 순매수했고 삼성전자도 12거래일만에 8만 원대를 회복했습니다.

공모가 49만8천 원의 높은 가격에 이틀간 공모주 청약을 받은 초대형 게임업체 크래프톤은 5조358억 원의 청약 증거금에 7.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예상보다 저조한 청약 열기를 보였습니다.

YTN 박병한 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