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과로사 대책 쏟아내지만...분류작업 비용 부담 '모호'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과로사 대책 쏟아내지만...분류작업 비용 부담 '모호'

2020년 10월 31일 22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최근 택배기사 사망이 잇따르면서 택배 회사들이 분류작업 인원을 더 늘리겠다는 재발 방지 대책을 줄줄이 내놓았습니다.

그런데 이 비용을 누가 낼 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자칫 택배기사가 부담을 고스란히 떠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계훈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들어 과로사로 추정되는 택배 노동자는 무려 14명.

택배기사 사망이 잇따르자 업계 1위 CJ대한통운을 시작으로 택배 회사들이 줄줄이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구체적인 해결 방안은 조금씩 다르지만, 과로사의 원인으로 지목된 '분류 작업'에 인원을 추가 투입한다는 내용은 공통적입니다.

하지만 추가 인건비를 누가 부담할지는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한진 택배만이 본사가 전액 부담하겠다고 밝혔을 뿐, 나머지 택배사들은 언급을 피했습니다.

[정태영 /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지난 22일) : 적극적으로 협의해나가면서 진행할 예정입니다.]

때문에 결국 택배 기사가 추가 비용을 떠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세규 / 택배노조 교육선전 국장 : 이미 현장에서는 대리점과 택배기사들에게 비용을 전가시키는 움직임들이 보이고 있어서 상당한 우려를 갖고 있습니다.]

택배 물량은 해마다 증가 추세입니다.

지난 2015년에는 18억 천만여 박스에서 지난해에는 28억 박스가량으로 매년 10%씩 늘었습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상반기 물동량만 봐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나 급증했습니다.

날이 갈수록 택배 물량이 늘어나자, 택배 기사들이 소위 '공짜노동'이라 부르는 분류작업 시간도 함께 증가한 셈입니다.

[강경우/ 한양대학교 교통물류공학과 교수 : 제도적으로 분류와 운송을 따로 나눠야 합니다. 운송업도 하루에 몇 시간 이상 못하게 하고, 분류업도 하루에 몇 시간 이상 작업을 못하게 해야 하는데….]

전문가들은 제도적으로 분류와 운송작업을 명확히 구분 짓고,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하려는 기업들의 노력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YTN 계훈희[khh0215@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