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임 판매사 첫 제재심...CEO 중징계 공방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라임 판매사 첫 제재심...CEO 중징계 공방

2020년 10월 30일 01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1조 6천억 원대 피해가 발생한 라임 펀드를 판매한 증권사 최고 경영자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징계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금감원이 이들에 대한 중징계를 예고한 가운데 해당 증권사가 반발하고 있고 30여 개 증권사 대표들은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해 공방이 일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라임 펀드 판매 증권사 전·현직 대표들이 제재심의위 참석을 위해 금감원에 도착하기 전 피해자들이 먼저 몰려 왔습니다.

금감원에서 열린 제재심의위에는 라임 펀드 판매사인 신한금융투자와 KB 증권, 대신증권의 전·현직 최고경영자들이 참석했습니다.

금감원은 부실한 내부통제에 대한 책임을 물어 3개 증권사 중징계에 더해 최고경영자(CEO)들에게도 '직무 정지'를 염두에 둔 중징계를 사전 통보했습니다.

이들의 직무 정지가 확정되면 3년∼5년 동안 금융권 취업이 제한받게 됩니다.

이에 대해 증권사들은 이번 사태의 1차 책임은 운용사에 있다며 내부통제 부실로 경영진을 제재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미약하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금융지주회사와 금융 당국의 책임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용건 / 금융감시센터 대표 : 이윤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 노력한 금융지주회사의 수장들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하고 이번 징계가 금감원의 책임 회피와 일반 직원에 대한 징계를 통해 꼬리 자르기식으로 끝내서는 안됩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최근 국정감사에서도 책임 추궁을 받았습니다.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 (지난 13일) : 저희들이 그 부분을 확실하게 챙기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증권사 최고 경영자에 대한 제재는 다음 달 5일 제재심의위 2차 회의 후 금융위 증권선물위원회, 금융위원회 심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됩니다.

국내 증권업계 최고경영자 30여 명은 금융 당국의 제재를 앞두고 선처를 요청하는 탄원서를 제출해 이번 제재에 대한 증권업계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