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456명| 완치 13,406명| 사망 302명| 검사 누적 1,598,187명
코로나19 이후 '기업·가계' 75조 원 대출..."부실화 우려"
Posted : 2020-05-31 22:0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사태 이후 어려움에 빠진 가계와 기업이 은행에서 75조 원이 넘는 신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제는 경기가 살아나지 않으면 대출이 부실화할 우려가 있다는 점 입니다.

보도에 오인석 기자 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감염증은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매출 급감 등 가계와 기업 활동에 전대미문의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극심한 경기 침체로 가계와 기업은 은행 대출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상황 입니다.

2월부터 4월까지 3개월 간 가계와 기업이 은행에서 새로 빌린 돈은 75조 원이 넘습니다.

코로나19가 없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대출 증가 규모가 3.4배에 달합니다.

4월 말 기준 기업대출은 1월 말에 비해 51조 7천억 이 늘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이 가운데 자영업자 대출은 16조 8천억 이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자영업자들이 유동성 위기를 경험하고 있는 겁니다.

가계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23조 원이 넘는 은행 돈을 새로 받아갔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배가 넘는 수준 입니다.

또 기업과 가계가 대출을 갚지 못해 만기를 연장하거나 상환을 유예한 대출 규모도 35조 원에 육박합니다.

문제는 경기 침체가 길어질 경우, 대출이 장기화하면서 빚을 못 갚을 우려가 있다는 점 입니다.

두 분기 마이너스 성장 후 3분기부터 대출 부실화가 진행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소영 /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 : 원래 이미 가계부채가 상당히 많은 상태인데, 은행과 정부가 계속 유동성을 공급하고 대출을 하는 경우에, 결국 기업이나 가계가 갚아야 될 돈이기 때문에 코로나가 지속되면서 부실화 될 가능성이 있고...]

대출로 버티는 상황이 길어지면 기업과 가계의 연체나 금융권의 신용등급 하락 등의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