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95명| 완치 24명| 사망 13명
가까스로 오른 코스피...외국인-개미 '희비교차'
Posted : 2019-12-31 22:1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000선이 두 번이나 무너지며 올 한해 등락을 거듭했던 코스피가 막판 뒷심을 발휘했습니다.

하지만 주요 국가와 비교하면 부진한 수준이었는데요,

외국인과 개미 투자자의 희비도 엇갈렸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2019년 한해 코스피는 롤러코스터를 탄 것처럼 심한 부침을 겪었습니다.

장을 열자마자 2,000선이 무너졌고, 이후 등락을 거듭하다 지난 4월 최고점을 찍었지만, 8월 들어 다시 2,000선을 내준 뒤 막판에야 가까스로 반등했습니다.

연간으로는 전년 마지막 거래일 종가보다 7.7% 상승했습니다.

뒷심은 발휘하긴 했지만, 상승률은 주요 20개 국가 가운데 17위에 그쳤습니다.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전기·전자 종목이 집중적으로 올랐을 뿐, 나머지 종목은 대체로 부진을 면치 못했습니다.

투자자별로는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1조 원어치를 사들인 외국인은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8개 종목에서 이익을 봤지만, 개인은 순매도 행진을 이어갔고, 주로 산 종목 가운데에서도 주가가 오른 종목은 단 하나도 없었습니다.

코스닥 지수는 바이오주 추락의 직격탄으로 오히려 하락 마감했습니다.

일단 시장에서는 2020년에는 반도체 업황 개선 등의 영향으로 주식시장이 활기를 띨 것이란 기대가 나옵니다.

[이나예 / 한국투자증권 연구원 : 경기 반등과 함께 기업들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입니다. 반도체 업황 개선에 따른 IT 기업의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입니다.]

다만 미·중 무역 분쟁이나 북핵 문제 같은 변수가 남아 있어, 불확실성은 여전하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