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급 부족에 손님 발길 '뚝'...돼지고기 도소매 비상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공급 부족에 손님 발길 '뚝'...돼지고기 도소매 비상

2019년 09월 26일 22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공급 부족에 손님 ’뚝’…돼지 도소매 비상
공급 부족해도 납품가 인상은 어려워 ’울상’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진 지역이 계속 늘어나면서 숨죽이며 사태를 주시하던 돼지고기 관련 업계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도·소매 시장은 손님들의 발길이 뚝 끊겼고, 이동중지명령이 연장돼 돼지고기 공급이 줄면서 가격까지 급등해 상인과 소비자 모두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공포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한국에 상륙한 지 열흘째!

서울에서 가장 큰 축산시장 가운데 한 곳을 찾아갔습니다.

이곳은 경매장에서 들여온 돼지고기를 1차로 가공해 소비자들에게 판매하는 곳인데요.

시장 상인들의 사정은 어떤지 들어보겠습니다.

한창 작업이 이뤄질 시간인데도 돼지고기를 손질하는 상인을 찾아보기 쉽지 않습니다.

[전복순 / 돼지고기 도매상인 : 오늘도 돼지(고기) 사려 했더니 작업 안 한다고. 물량이 없어요, 지금. 걱정이지, 물가는 자꾸 비싸지고….]

주로 경기도권에서 들어오던 돼지고기가 뚝 끊겨 작업할 물량 자체가 아예 없는 상황인 겁니다.

[축산시장 상인 : (돼지고기가 들어오나요?) 아니요. 지금 작업 전부 전국적으로 안 하는 거 같은데요, 돼지.]

그러다 보니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치솟고 있지만, 거래처 계약을 끊을 수 없어 당장 납품 가격을 인상하지 못해 울며 겨자 먹기로 밑지는 장사를 해야 하는 상황까지 연출되고 있습니다.

[김무기 / 돼지고기 도매상인 : 돼지를 한 마리 다 팔아도 70만 원 값이 안 나와요. 그래서 지금 정육업 하는 사람들이 돼지 장사를 할 필요가 없다. 팔면 밑지니까….]

이처럼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오르면서 소비자 가격 역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사정이 힘든 건 도매시장뿐이 아닙니다.

동네 정육점 상황은 어떤지 한 번 들어보겠습니다.

대표적 서민 먹거리인 삼겹살의 가격이 바로 영향을 받았는데, 발병 전 600g에 만 4천 원 하던 게 만 6천 원으로 뛰어올랐습니다.

[지종원 / 정육점 사장 : 10년 만에 최고죠. 2천 원 오른 건. 조금씩 올라서 2천 원까지 오른 적은 있는데, 한 번에 2천 원 오른 건 처음이죠.]

동네 정육점은 그야말로 울상입니다.

[명경진 / 정육점 사장 : (손님들이) 다 솟값이라고 하죠. 예전 같으면 솟값하고 돼짓값 가격 차이가 굉장히 많이 났는데 지금은 (삼겹살이) 웬만한 소고기값이라고….]

특히 도·소매 시장의 비축 물량이 바닥나는 이번 주 후반이 돼지고깃값 추가 인상의 중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 만큼 양돈 농가는 물론, 도소매 상인들과 소비자들 모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