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일본 불매 운동, 우리가 더 손해?...팩트체크 해봤습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6 09:07
[이언주 / 무소속 의원 (페이스북·유튜브 '이언주TV') : 사실은 유니클로 점포에서 일하는 사람은 누구입니까? 그건 한국사람들이에요. 이런 시대에 불매 운동한다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는가?]

▲ 불매 운동으로 고용 감소?

유니클로는 지난해 직원 5천 명에게 인건비만 1,500억 원 넘게 지급했습니다.

일자리 감소로 우리가 손해라는 우려가 나올 만도 합니다.

하지만 의류와 신발 등을 파는 도소매업 종사자 전체로 보면 유니클로의 비중은 2%.

여기엔 이직이 빈번한 아르바이트생도 상당수입니다.

[원종문 / 남서울대 국제유통학과 교수 : 패션 의류 제품들이 불매 운동한다고 해서 전체 총합이 줄어드는 게 아니에요. 매출이 넘어가는 것뿐이죠. 유니클로에서 근로 시간이 줄어든다고 해도 또 000(다른 기업)에서 근로자 근로 시간이 늘어날 수밖에 없겠죠.]

▲ 사드 불매 때 중국이 피해?

사드 사태 때 중국의 불매 운동으로 롯데쇼핑이 철수하면서 중국인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롯데쇼핑은 중국 유통업체인 리췬그룹에 점포 대다수를 매각했습니다.

기업이 바뀌었을 뿐 일자리 총량에 큰 변화는 없었던 겁니다.

오히려 매출 감소로 피해를 본 건 롯데쇼핑이었습니다.

▲ 일본 지분 있지만, 한국 기업?

한국인이 설립했고, 매출 70%가 국내 중소기업 제품이라는 다이소.

그럼에도 3%는 일본 제품이고, 지분 34%를 소유한 일본 기업에 배당금이 넘어갔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습니다.

'아이깨끗해'를 생산하는 라이온코리아와 식품업체 가루비, 속옷업체 와코루 역시 100% 국내 생산이라지만 기업 가치가 올라가면 일본 주주도 이익을 보는 구조입니다.

기업의 국적을 단정 짓기 어려운 이유입니다.

[최배근 / 건국대 경제학과 교수 : 서로가 얽혀있기 때문에 칼로 무 자르듯이 어느 쪽만 피해를 보는 건 제한적이에요. 객관적인 정보는 주되 판단은 각자가 해야 할 문제라고 저는 봅니다.]

두 나라 모두 피해를 보지만 누가 더 손해인지 분석하긴 어려운 현실.

일본이 치킨게임을 시작한 상황에서 불매 운동의 의미를 폄하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취재기자 : 이정미
영상편집 : 이자은
그래픽 : 강민수·김명희·박지민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