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유천 소유 강남 삼성동 고급 오피스텔 경매로 나와
Posted : 2019-06-17 22:43

동영상시청 도움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돼 최근 징역 1년 6개월이 구형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고급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습니다.

법원 경매 전문 업체인 지지옥션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있는 '삼성 라테라스', 전용면적 182㎡인 박 씨 소유의 오피스텔에 대해 법원이 최근 경매 개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복층으로 된 이 오피스텔은 박 씨가 지난 2013년 10월 산 뒤 검찰에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하던 곳입니다.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굿모닝자산관리대부로 청구액은 11억 3천여만 원이며, 다수의 채권 채무 관계가 얽히면서 등기부등본상 채권 총액은 5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삼성세무서는 지난 2017년 말 박 씨의 세금 미납을 이유로 이 오피스텔을 압류한 뒤 공매를 진행했고, 당시 감정가는 31억 5천만 원이었지만, 중간에 공매가 취소되면서 매각되지는 않았습니다.

국토부 실거래가 정보를 보면 2년 전쯤 삼성 라테라스 유사 면적이 35억 원에 매매됐습니다.

경매업체 관계자는 지난 2017년 당시 공매는 세금체납 금액이 적어 공매 취소가 가능했지만, 이번 경매는 청구액이 10억 원을 넘어 취하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감정평가와 현황조사 등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가량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첫 입찰은 올해 말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신윤정 [yjshine@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