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IMF, 한국 경제성장률 2.8%로 하향...내년엔 2.6%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대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긴장 고조 등 대외적 요인이 세계 경제 위험 요인으로 지목되면서 내년 경제 성장 전망도 어둡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우리나라 경제 성장률이 예상에 못 미칠 거라는 부정적인 전망이 또 나왔습니다.

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 전망을 기존 3%에서 2.8%로 하향 조정한 겁니다.

내년 경제 성장률 역시 지난 4월 전망보다 0.3% 포인트 떨어진 2.6%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IMF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 긴장이 고조되고, 신흥국 중심의 자본유출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점을 세계 경제 위험 요소로 꼽았습니다.

[정영식 /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 : 미·중 통상분쟁, 보호무역주의나 통상분쟁으로 인한 수출, 교역 이런 부분의 부정적 영향과 미국의 금리 인상이 지속하면서 신흥국이 불안해지는….]

이에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도 3.9%에서 3.7%로 각각 떨어졌습니다.

IMF는 우리나라에 대한 개별 정책권고는 담지 않았지만, 경기 상황에 따라 통화 정책을 운용하고 재정 여력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습니다.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2%대로 굳어지는 분위기입니다.

지난 7월, 정부와 한국은행도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3%에서 2.9%로 낮춰 잡았습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지난 8월) : 7월 전망할 때 비해서 하방 위험이든 상방 위험이든 불확실의 정도가 더 커진 게 사실입니다.]

여기에 국내 설비 투자와 고용 부진까지 이어지면서 9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는 비관적인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지난 2일 국회 대정부 질문) : 하반기 들어서 생긴 이와 같은 고용 실적과 현황에 대해서 경제 운용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국민에게 면목없고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정부는 정책적 노력을 통해 목표치인 3% 성장을 달성한다는 계획이지만 당분간은 꺾인 경제성장률을 되돌리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최아영[cay24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