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삼성 내부통신망에 '자성' 댓글

실시간 주요뉴스

삼성 내부통신망에 '자성' 댓글
'삼성 비자금' 의혹에 대해 삼성그룹 내부통신망에 무조건 반박하기보다 먼저 사실규명을 해야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올라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김용철 변호사의 폭로 내용에 대한 반박자료를 지난 5일 내부통신망에 올린 뒤, 젊은 직원들을 중심으로 이런 내용의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어제까지 230여 개의 댓글이 올라왔다면서 초기에는 김 변호사의 폭로 내용을 의심하거나 비난하는 것이 대부분이었으나 시간이 지날 수록 진실규명이 우선이라거나 무조건 충성하는 것이 답이 아니라는 등의 다양한 댓글이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댓글을 쓰면 소속과 이름이 그대로 드러나는 내부통신망에 이런 댓글이 올라오는 것은 과거와는 무척 다른 양상이지만 사측에서도 임의로 댓글을 삭제하지는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