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 타협·대화 결렬...희비 엇갈렸던 역대 영수회담들 [앵커리포트]

극적 타협·대화 결렬...희비 엇갈렸던 역대 영수회담들 [앵커리포트]

2024.04.22. 오전 08: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 영수회담이 이르면 이번 주에 열릴 전망입니다.

양측 모두 성과를 이룰지 주목되는 속에 과거 사례도 조명되고 있습니다.

극심했던 갈등이 타협으로 이어진 적도 있고,

갈등 심화는 물론 당내 여론까지 악화한 사례도 있었는데요.

살펴보겠습니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지난 2000년 6월은 영수회담의 성공 사례 가운데 하나로 꼽힙니다.

지금과 같이 정부와 의료계 갈등이 폭발했던 의약분업 사태 당시 진행됐는데요.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제1야당인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를 만나

정부가 추진해 온 의약분업 정책을 유지하되,

국회에서 의료계 유화책인 약사법 개정을 통과시키는 것으로 정부·여당과 야권, 의료계 사이 대치가 완화됐습니다.

반면, 실패 사례로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5년이 거론됩니다.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소선거구제에서 중·대선거구제로 바꾸는 선거제 개편을 추진하고 있었는데요.

이를 위해 당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와 영수회담을 통해

장관직 임명권까지 제안했지만 대화 결렬은 물론, 당내 반발까지 샀습니다.

과거를 보면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가 대면하는 일이 그리 잦은 일은 아니었습니다.

역대 영수회담 사례를 보면,

가장 최근인 문재인 정부 때 1회, 박근혜 정부 시절엔 없었고,

이명박 정부가 3회, 노무현 정부가 2회 있었습니다.

2000년 이전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 보면, 영수회담이 가장 처음 열린 박정희 정부 시절 5회, 김대중 정부 땐 모두 8차례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최근 들어 횟수가 급격히 줄어든 건, 한편으로는 회담의 실익이 확실하지 않기 때문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실제로 이번 영수회담 의제로 유력하게 떠오르는 이재명 대표의 1인 25만 원 상당의 민생회복지원금과,

해병대 채 상병 특검 모두 윤석열 대통령이 추구해온 국정 기조와는 정반대기도 하죠.

그럼에도 취임 이후 2년 내내 대치 국면만 이어왔던 윤 대통령과 이 대표에게 이번 영수회담은 '협치'를 시작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라

지금의 꽉 막힌 정국을 해소할 수 있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전망입니다.



YTN 박희재 (parkhj02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