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전투 73주년 맞아 영연방 4개국 참전용사 등 21명 재방한

가평전투 73주년 맞아 영연방 4개국 참전용사 등 21명 재방한

2024.04.19. 오후 3: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국가보훈부는 가평전투 73주년을 맞아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5박 6일 일정으로 영국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 영연방 4개국 참전용사 6명과 유가족 15명을 초청하는 재방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가평전투는 1951년 4월, 영연방군 제27여단 2천여 명의 용사들이 아군의 5배가 넘는 중공군과 3일간의 격전을 치른 끝에 기적과 같은 승리를 거둔 전투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번 재방한 참전용사 가운데 최고령자는 올해 94살의 캐나다 참전 용사인 윌리엄 크라이슬러 옹입니다.

그는 1950년 캐나다 경보병연대 제2대대에 소속된 육군 이병으로 참전했는데, 당시 가평전투 직후 부상 당한 동료를 부축하면서 이동하는 모습의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이와 함께 영연방군과 미군이 경기도 연천군 일대에서 중공군과 격전을 벌였던 후크고지 전투에서 활약했던 참전용사들도 방한합니다.

유족으로는 가평전투에서 활약한 호주 출신의 에릭 로더 참전용사의 딸 비키 아머 씨와 자일리 전투에 참전했다가 전사한 뒤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돼 있는 캐나다 윌리엄 스트래찬 참전용사의 동생 조지 스트래찬 씨 등도 방한합니다.

영연방 4개국 유엔참전용사와 유가족들은 입국 다음 날인 22일 판문점 방문과 임진강 전투 기념식을 시작으로 공식일정을 시작합니다.



YTN 김문경 (m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