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재판리스크"·"강도형 지명철회"...연말정국 '샅바 싸움'

"李 재판리스크"·"강도형 지명철회"...연말정국 '샅바 싸움'

2023.12.09. 오후 4: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기국회가 마무리되자마자 연말 정국 주도권을 둘러싼 여야의 '샅바 싸움'이 다시 불붙기 시작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재판 리스크로 국회 운영에 피해를 준다고 날을 세웠고,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2기 내각' 부실 검증을 지적하며 부적격 인사 지명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이번 정기국회를 거대 야당의 독단과 탄핵 남용, 명분 없는 특검과 국정조사 폭주로 얼룩진 '정지된 국회'로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으로 마지막 본회의에 출석하지 못한 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화살을 돌렸습니다.

대장동과 위증교사 사건 재판까지 받아야 하는 걸 언급하면서 '재판 리스크'로 국회의원 책무는 물론, 국회 운영까지 피해를 준다고 질타했습니다.

[김예령 / 국민의힘 대변인 : 능수능란한 말의 기술에 기대어 온 국민을 희롱해 왔던 이재명 대표, 이제는 어쭙잖은 무기를 내려놓으시고 법의 심판을 차분히 준비하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 2기 개각'을 연일 때리며 맞불을 놨습니다.

검사 출신인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의 과거 BBK 사건 수사 등을 문제 삼아 '정치 검사' 말고는 쓸 사람이 없느냐며 공세를 이어갔고,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과 폭력 전과가 드러난 것을 두곤 범죄경력 검증은 미리 한다는 점을 들어, 알고도 추천한 것으로 대놓고 국민을 무시한 거라고 꼬집었습니다.

[권칠승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형사 처벌 전과마저 있는 폭행 당사자를 장관 자리에 앉히겠다니, 폭력에 대한 대통령과 정부의 인식 수준부터 검증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강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쏘아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강 후보자와 관련해 우려하는 부분이 없지 않다면서도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받고 이후 국회와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야는 정기국회 기간 내년도 예산안 쟁점을 좁히지 못한 데다, 대장동 50억 클럽, 김건희 여사에 대한 이른바 '쌍특검' 대치가 여전한 상태로 12월 임시국회에 돌입합니다.

여기에 장관 후보자들 인사청문회까지 잇달아 예고돼 연말 정국 주도권을 내어주지 않으려는 여야 신경전도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촬영기자 :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 이은경
그래픽 : 홍명화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