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하와이에 허브 둔 '경보정보 공유'...한미일 한몸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의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 실시간 공유 체계 '허브'는 하와이에 있는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 산하 연동 통제소가 맡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3국은 각각 수집한 위성과 레이더, 정찰기 수집 정보를 바로바로 공유해 한몸처럼 대응하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임성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안으로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기로 한 한미일 3국.

북한 탄도미사일에 대한 탐지·추적의 정확성을 높이는 게 핵심입니다.

[이종섭 / 국방부 장관 (지난 3일) : 현재 한미 간, 그리고 미일 간에 각각 운용 중에 있는 정보공유체계를 서로 연동시켜서 올해 내에 가능하도록 하기로 하였습니다.]

공유 정보는 미사일의 예상 발사 지점과 날아가는 궤적, 탄착 지점 등 세 가지입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 산하 하와이 연동 통제소가 그 '허브'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에는 우리 군과 주한미군, 일본 자위대와 주일미국이 각각 정보를 모은 뒤 미국을 매개로 '제공국'의 승인 이후 정보를 교환해 실시간 대응이 어려웠다면,

새로운 공유 체계에서는 하와이 연동 통제소를 중심으로 3국의 북한 미사일 경보정보가 곧바로 한곳에 모여 실시간 대응이 가능해집니다.

각국이 자랑하는 위성, 레이더, 이지스함, 정찰기 등 수집 정보가 한 데 모여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됩니다.

[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 위성 자산뿐만 아니라 일본의 정찰기가 포착한 정보들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뿐 아니라 이동 사항까지도 지금보다는 더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각국 정상, 국방 수장 간 합의가 이뤄지며 체계 구축을 위한 실무 절차도 속도가 나고 있습니다.

실무 차원에서는 합의된 세 가지 정보가 무리 없이 공유되는지, 필요 이상의 정보가 새나가진 않는지 등 여러 차례 시범 운용 평가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임성재입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영상편집 : 윤용준 그래픽 : 홍명화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