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폭력 용인 안 돼" vs 野 "노동권 존중해야"

與 "폭력 용인 안 돼" vs 野 "노동권 존중해야"

2023.06.08. 오후 10: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한국노총이 경찰의 과잉 진압 논란을 지적하며, 노사정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정치권의 공방도 격화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불법 행위는 엄단해야 한다며 정부를 엄호한 반면, 민주당은 노동권을 존중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한국노총이 경찰의 적법한 진압을 명분 삼아 경사노위 불참을 선언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법치주의를 지키는 것이 노동 개혁의 시작이라며, 폭력은 용인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대표 : 불법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엄정한 대처를 해나갈 것입니다. 그것이 법을 지키며 살아가는 절대다수의 선량한 시민들을 보호하는 길입니다.]

기존 경사노위 위원 추천 몫을 양대 노총에서 MZ 노조나 비정규직 등으로 확대하자는 주장도 이어졌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 민주노총, 한국노총을 배제하는 건 아니지만 독점하는 구조는 지금 전 문제가 있다고 보고요.]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노정 간 대화 복원을 위한 정부의 유연한 자세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이양수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대화에 참여하려면 아무래도 우리가 폭을 넓혀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노총의 경사노위 불참이 윤석열 정부의 노동 탄압 때문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경찰봉을 휘둘러서 심각한 부상을 입히는 사례는 이게 진압 자체를 위한 것인지, 아니면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한 것인지를 의문스럽게 합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선 노동권을 존중하고 폭력 진압 당사자를 문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경사노위 파행이 계속되면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를 띄우겠다며 대정부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경사노위) 참여의 불씨를 살려 나가는 노력을 하겠습니다. 끝내 기능을 다하지 못한다면 새로운 협의 채널을 만들도록….]

노동 현안을 둘러싼 거대 양당의 갈등이 거세지는 가운데, 노동계와 정부의 대화 단절 위기를 정치권이 어떻게 풀어나갈지 주목됩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촬영기자 :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 양영운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