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이래경' 여진 계속...與, 권칠승 윤리특위 제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래경 전 민주당 혁신위원장이 과거 발언 논란으로 사퇴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이재명 대표 책임론을 두고 정치권에서 여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 대표 사과를 촉구하는 한편, 천안함장 비난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민주당 권칠승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김경수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이래경 전 민주당 혁신위원장 사태 파장이 여전하다고요?

[기자]
'천안함 자폭' 등 과거 발언 논란으로 9시간 만에 물러난 이래경 전 혁신위원장 인선을 두고 민주당 내부가 시끌시끌합니다.

검증 과정이 부실했다며 이재명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도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어제 당에서 있었던 일은 당 대표의 무한 책임이라며 원론적 입장만 밝혔던 이재명 대표는 오늘 당 위기 극복 방안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이렇게 답했는데요.

들어보시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번 위기 극복 어떻게 하실 생각일까요?) 네, 더 훌륭한 인재를 발굴하고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들어서 더 나은 혁신을 해나가는 게 문제 해결의 방법이겠죠. (대표님 다음 혁신위원장 인선은 좀 어느 정도로 지금 진행이 되고 있나요?) 많은 분들의 의견을 듣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유감 표명이나 사과에 대해선 여전히 말을 아꼈는데, 오늘 친명계 좌장으로 꼽히는 정성호 의원은 이 대표가 적절한 수준의 유감 표명을 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래경 전 위원장 해촉을 요구하는 최원일 전 천안함장을 향해 '부하들을 다 죽이고 어이없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던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할 예정입니다.

어제 권 대변인은 표현이 부적절했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국민의힘은 오늘 오전 권 대변인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출했습니다.

[장동혁 /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천안함 함장, 그리고 천안함 용사들에 대해서 모욕적이고 명예훼손적인 발언을 했기 때문에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심각하게 손상시켰다는 이유로….]

국민의힘은 권 대변인의 대변인직 사퇴와 이재명 대표 사과도 촉구하고 있어 당분간 정치권 공방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한국노총이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불참하기로 했는데, 여야 반응은 어떻습니까?

[기자]
국민의힘은 노동 개혁 등 현안이 많은데 노사정 대화의 한 축인 한국노총의 불참이 매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민의힘 이양수 원내수석부대표는 한국노총이 대화에 참여할 수 있게 정부의 유연하고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국노총도 귀족노조 논란이나 과잉 대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기득권도 내려놓을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양수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 : 정부에서 조금 더 유연한 자세로 전향적으로 생각할 수 있지요. 대화에 참여하려면 아무래도 우리가 폭을 넓혀줘야 되지 않겠습니까? 넓혀주는 대신에 노조도 어느 정도 기득권을 내려놓는 방식의 어떤 대응이 있어야 되겠지요.]

하지만 민주당은 한국노총의 경사노위 불참은 정부의 노동 탄압 때문이라는 입장입니다.

오늘 국회에서 양대 노총 청년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노동 탄압이 눈앞에 현실로 펼쳐지고 있다며 정부가 노동자에 대한 인식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노동 3권을 존중하고 폭력 진압자를 문책하라며 정부 비판 수위를 높였습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노동계가 곤봉과 캡사이신과 살수차로 무장하고 노동을 적으로 삼는 정부와 더 이상 대화하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노동 현안 외에도 여야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를 두고 연일 공방을 벌이고 있는데, 오늘 여야 당 대표의 일정이 눈길을 끕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오늘 오후 주한일본대사를 국회에서 접견하고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주한중국대사관저에서 주한중국대사와 만찬 회동을 하는데요.

오늘 만남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와 관련해 어떤 이야기들이 오갈지 관심이 쏠립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경수 (kimgs8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