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TF 정치'로 전선 확대...野 '위기'에 반전 모색?

與, 'TF 정치'로 전선 확대...野 '위기'에 반전 모색?

2023.05.27. 오전 05: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민의힘이 노조의 불법 집회에 이어 시민단체 정상화를 위한 태스크포스도 띄우며 여론전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가상자산 논란'으로 위기를 겪는 사이 정책 행보로 의석수 열세를 극복하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불법 집회나 시위가 만연해 국민 불편을 초래한다며 강경 대응을 천명했습니다.

국무총리실에 '공공질서 확립을 위한 TF'를 두고 해결책을 검토하기로 협의했고, 불법 전력 단체의 집회를 제한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노숙집회로 논란을 불러온 민주노총을 겨냥한 겁니다.

[윤재옥 / 국민의힘 원내대표 (지난 24일) : 민주노총 건설노조가 서울 한복판에서 벌인 노숙 시위는 국민에게 큰 충격을 줬습니다. 2023년 서울이라고는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는 불법 시위였습니다.]

시민단체들을 향해서도 칼을 빼 들었습니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지원해 온 시민단체가 유족들에게 판결금 일부를 요구한 것이 논란이 되자 국가보조금을 받는 단체들의 운영 전반을 점검하기로 한 겁니다.

'시민단체 정상화 TF'도 발족하기로 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대표 (그제) : 시민운동을 가장한 비즈니스이고 자신들의 일자리 창출 도구라는 비판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지난달 '전세사기 대책 마련 TF'를 시작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 김남국 의원 가상자산 논란 역시, 별도 조직을 꾸려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성일종 / 국민의힘 우리 바다 지키기 검증 TF 단장 (지난 19일) : 정치가 과학을 오염시키면 그 피해는 국민이, 또 어민들이 받게 됩니다.]

[김성원 / 국민의힘 '코인 게이트' 진상조사단장 (어제) : 많은 국민께서 분노하고 계시고, 또 허탈해하고 계시고….]

국민의힘이 최근 들어 이런 TF를 적극적으로 띄우는 것은 민주노총과 시민단체로 전선을 넓혀 전통적인 지지층의 마음을 붙잡는 동시에, 민주당의 대여 공세에 맞대응하는 성격이 강합니다.

특히, '돈 봉투 의혹'과 '가상자산 논란'으로 민주당이 혼란한 사이 여론전에 집중하면서 의석수 열세를 극복하고 정국 주도권을 잡으려는 시도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다만, 야당 반발이 크다는 점에서 여당다운 정책능력 발휘를 낙관하긴 어렵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난 24일) : 민생 경제가 파탄 지경이고 나라 안보가 백척간두입니다. 이런 위기들이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데 지금 한가하게 집시법 개정을 논할 때입니까?]

여당이 오히려 갈등을 키운다는 비판과 함께 역풍을 맞을 수도 있습니다.

김기현 대표 체제가 꾸준한 정책 행보로 빠르게 안정되고는 있지만, 여소야대 정국에서 영향력을 보이기 위해선 야당과 협상을 주저하지 않는 정치력 또한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촬영기자 :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 이은경
그래픽 : 박유동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